‘기생충’ 배우들, 美영화배우조합 최고 영예상 수상
상태바
‘기생충’ 배우들, 美영화배우조합 최고 영예상 수상
  • 박병윤 기자
  • 승인 2020.01.20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영화 '기생충'이 미국영화배우조합(SAG·스크린 액터스 길드) 시상식에서 최고 영예이자 실질적인 작품상에 해당하는 '아웃스탠딩 퍼포먼스 바이 캐스트(앙상블) 인 모션픽처' 부문을 수상했다.

SAG는 19일(현지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 슈라인 오디토리엄에서 진행한 시상식에서 '아웃스탠딩 퍼포먼스 바이 캐스트 인 모션픽처' 부문 후보작인 '기생충', '밤쉘', '아이리시맨', '조조래빗',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등 5편 가운데 '기생충'을 수상작으로 선정해 발표했다.

이 부문은 영화에 출연한 주연·조연 배우 전체가 수상 대상자다. '기생충'에서 기택 역으로 열연한 배우 송강호를 비롯해 문광 역 이정은, 기우 역 최우식, 기정 역 박소담, 동익 역 이선균 등이 함께 무대에 올라 공동 수상했다.

대표로 수상 소감을 정한 송강호는 "오늘 존경하는 대배우들 앞에서 큰상을 받아서 영광스럽다"며 "이 아름다운 기억을 영원히 간직하겠다"고 말했다.

SAG는 수상작 선정에서 오스카를 주관하는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와 비슷한 취향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때문에 ‘기생충’의 SAG 작품상은 오스카 수상 가능성을 그만큼 높인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