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신격호와 사실혼’ 서미경에 쏠리는 관심
상태바
‘故 신격호와 사실혼’ 서미경에 쏠리는 관심
  • 이상헌 기자
  • 승인 2020.01.20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 신격호 롯데회장 빈소를 방문한 서미경씨. [사진=연합뉴스]
고 신격호 롯데회장 빈소를 방문한 서미경씨.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고(故)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의 셋째 부인 서미경(62)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지난 19일 고 신격호 명예회장이 향년 99세 일기로 별세하면서 사실혼 관계인 셋째 부인 서미경이 화제의 인물로 떠올랐다.

서미경은 서승희라는 예명으로 연예계 활동을 한 70년대 청춘스타. 아역 배우로 활동을 시작한 그는 1969년 영화 '피도 눈물도 없다', '푸른 사과' 등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고, 1972년 제1회 미스롯데 선발대회에서 대상을 받으며 당대의 '핫 아이콘'으로 급부상했다.

1973년에는 영화 '방년 18세' 주연을 꿰찼고 '여고교사', '청춘 불시착', '혼혈아 쥬리', '김두한 제3, 4편' 등 여러 영화에 출연하며 필모그래피를 쌓았다.

그러던 중, 1981년 절정의 인기를 누릴 때 서미경은 돌연 은퇴를 선언하고 유학길에 올랐다. 이후 37세 연상인 고 신격호 회장의 세 번째 아내가 됐고 2년 뒤 딸 신유미(34) 롯데호텔 고문을 낳았다.

그는 그동안 공식 활동을 하지 않은 채 주로 일본에 머무르며 은둔생활을 해왔으며, 유원실업과 유기개발 등 회사를 소유해 수천억 대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서미경씨는 친오빠 서진석 전 유기개발 대표 부부와 함께 밤 11시10분 빈소를 찾아 30분쯤 머무르며 조문했다. 서씨의 딸 신유미씨는 동행하지 않았으며 다른 유족들은 당시 빈소에 없어 서씨 일행과는 마주치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