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U-23 대표팀, 요르단 꺾고 4강…도쿄행도 눈앞
상태바
韓 U-23 대표팀, 요르단 꺾고 4강…도쿄행도 눈앞
  • 박병윤 기자
  • 승인 2020.01.20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랑싯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요르단의 8강전, 조규성이 선제골을 넣은 뒤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9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랑싯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요르단의 8강전, 조규성이 선제골을 넣은 뒤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한국 축구가 요르단을 꺾고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 다가섰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대표팀은 19일 오후 태국 랑싯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요르단과의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8강전에서 후반 추가시간 이동경(울산)의 극적인 프리킥 결승골로 2-1 승리했다.

이번 대회 16개 참가국 중 유일하게 조별리그에서 3전 전승을 거두고 C조 1위로 8강에 오른 한국은 1승 2무로 D조 2위를 차지한 요르단도 꺾고 한 걸음 더 나아갔다.

한국은 오는 22일 오후 10시 15분 같은 장소에서 호주와 결승 진출을 다툰다. 호주를 누르면 1988년 서울 대회부터 9회 연속이자 통산 11번째 올림픽 본선 진출이다. 이번 대회는 2020 도쿄 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을 겸한다. 조예선에서 3위 안에 들어야 도쿄로 갈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