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첫 금통위 기준금리 동결…이주열 "향후 경기 흐름 지켜볼 필요 있어"
상태바
새해 첫 금통위 기준금리 동결…이주열 "향후 경기 흐름 지켜볼 필요 있어"
  • 유제원 기자
  • 승인 2020.01.17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7일 오전 중구 한국은행에서 기준금리 결정 관련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7일 중구 한국은행에서 기준금리 결정 관련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17일 올해 첫 통화정책 결정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 수준인 연 1.25%로 동결했다.

지난해 11월에 이어 두 번째 금리 동결 결정이다. 앞서 금통위는 지난해 10월 기준금리를 연 1.50%에서 역대 최저치인 연 1.25%로 0.25%포인트 낮춘 바 있다.

이주열 한은 총재도 금통위 후 기자간담회에서 "미·중 무역협상 진전 등으로 대외 여건의 불확실성이 다소 완화되고 있는 만큼 향후 경기 흐름을 지켜볼 필요가 있다는 점, 금융안정 측면에서의 리스크를 함께 고려할 필요가 있다는 점을 고려해 금리를 현 수준에서 유지하기로 했다"고 동결 배경을 밝혔다.

금통위는 "금년 중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지난해 11월 전망경로와 대체로 부합한 2%대 초반 수준을 나타낼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미중 양국이 1단계 무역협상에 서명해 불확실성이 상당 부분 걷히고 국내 경기도 일부 지표를 중심으로 긍정적인 흐름을 보이면서 향후 경제 여건 추이를 좀 더 지켜보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정부가 부동산 시장 안정화 의지를 강력히 표명한 가운데 가계부채 증가 속도가 다시 빨라진 점도 금융안정 측면에서 동결 결정에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인다.

이날 금통위에선 신인석 금통위원과 조동철 금통위원이 금리를 0.25%포인트 인하해야 한다는 소수의견을 냈다. 지난해 11월 금통위 때는 신 위원만 인하 의견을 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