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대병원 정다은 응급구조사, '경상북도 도지사 표창 수상' 뒤늦게 알려져
상태바
영남대병원 정다은 응급구조사, '경상북도 도지사 표창 수상' 뒤늦게 알려져
지역민 대상 응급의료서비스 품질 향상에 기여
  • 남동락 기자
  • 승인 2020.01.17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대병원 응급의학과 정다은 응급구조사[사진=영남대병원]
영남대병원 응급의학과 정다은 응급구조사[사진=영남대병원]

[이뉴스투데이 경북취재본부 남동락 기자]영남대병원(병원장 김성호)은 17일 응급의학과 정다은 응급구조사가 작년 12월 31일 경상북도 도지사로부터 표창을 받은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고 전했다.

정다은 응급구조사는 2016년 11월부터 현재까지 영남대병원 외 각 지역 재난 훈련 담당 응급구조사 및 재난거점병원 직원으로서 각종 재난 훈련과 교육에 성실히 임한 공로를 인정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각 지역응급의료기관과의 재난 시스템 발전과 지역민 대상 응급의료서비스 품질 향상에도 기여한 바가 높다는 평을 받고 있다.

한편, 영남대병원은 2019년 11월 27일에 권역응급의료센터 준공식을 하고, 12월 9일에 보건복지부로부터 ‘권역응급의료센터’로 최종 지정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