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현석 셰프, 사문서 위조 의혹에 휴대폰 해킹도 불거져
상태바
최현석 셰프, 사문서 위조 의혹에 휴대폰 해킹도 불거져
계약 해지하고 손해배상 축소하기 위한 목적으로 알려져
  • 박병윤 기자
  • 승인 2020.01.17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2 '임금님 귀는 당나귀 귀' 캡처]
[사진=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캡처]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방송인으로도 활동 중인 최현석 셰표가 사문서 위조 의혹에 휩싸였다.

17일 디스패치는 최현석 전 소속사 플레이팅컴퍼니 매니지먼트 계약서 위조에 가담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건은 계약 해지 및 손해배상과 관련 조항을 위조했으며, 이 계약서를 증거로 제출하며 지난해 6월말 플레이팅컴퍼니에 매니지먼트 해지를 위한 소장을 접수했다.

최현석 셰프는 최근 출연 중인 KBS-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쵸이닷 레스토랑을 그만둔다. 우리 회사가 다른 회사로 인수되는 과정에서 운영 방식이 바뀌었다”고 밝힌 바 있다.

또 근래 이슈가 됐던 휴대전화 해킹을 당해 사생활을 빌미로 영상을 유포하겠다는 협박 피해를 당했고 ‘이것이 계약서를 수정한 이유’라고 최 셰프가 해명했다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이 때문에 계약서 상에서 ‘이미지와 도덕성에 중대한 타격을 줄 수 있는’이라는 문구를 삭제했다는 것.

한편 경찰은 플레이팅컴퍼니 사문서 위조 혐의로 관계자들을 조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