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개 시·도지사, 충청권 상생발전 '한목소리'
상태바
4개 시·도지사, 충청권 상생발전 '한목소리'
대전시, 16일 충북 청주서 '제28회 충청권 행정협의회'…대전시·충청남도·세종시·충청북도, 공동합의문 채택
  • 박희송 기자
  • 승인 2020.01.16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는 대전·세종·충북·충남 등 4개 시·도의 상생발전을 위한 충청권 행정협의회가 16일 낮 12시 30분 충북 청주 메리다웨딩컨벤션에서 진행됐다고 밝혔다. 사진은 왼쪽부터 허태정 대전시장, 양승조 충청남도지사, 이춘희 세종특별자치시장, 이시종 충청북도지사가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전시청]
대전시는 대전·세종·충북·충남 등 4개 시·도의 상생발전을 위한 충청권 행정협의회가 16일 낮 12시 30분 충북 청주 메리다웨딩컨벤션에서 진행됐다고 밝혔다. 사진은 왼쪽부터 허태정 대전시장, 양승조 충청남도지사, 이춘희 세종특별자치시장, 이시종 충청북도지사가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전시청]

[이뉴스투데이 대전충청취재본부 박희송 기자] 대전·세종·충북·충남 등 4개 시·도의 상생발전을 위한 충청권 행정협의회가 열렸다.

대전시는 16일 낮 12시 30분 충북 청주 메리다웨딩컨벤션에서 열린 회의에는 허태정 대전시장을 비롯해 이춘희 세종시장, 이시종 충청북도지사, 양승조 충청남도지사가 참석했으며 4건의 충청권 공동안건과 1건의 협력안건을 논의하고 이에 대한 공동합의문을 채택했다고 밝혔다.

공동 협력과제는 대전시가 제출한 보령~대전~보은(영덕) 고속국도 건설, 충북도가 제안한 중부권 차세대 방사광가속기 구축, 충남도가 제출한 수도권전철 독립기념관 연장, 2020 계룡세계군문화엑스포 업무협약 MOU, 그리고 세종시의 ITX 세종역 설치가 논의됐다.

이날 회의에서 허태정 대전시장은 보령~대전~보은(영덕) 고속국도 건설이 대전, 충남·북, 경북, 강원지역을 아우르는 중부권 광역경제벨트 형성과 지역경제 활성화·지역 간 균형발전을 위한 사업임을 강조했다.

회의에서 충북의 ‘중부권 차세대 방사광가속기 구축’은 기초과학 역량 강화·기술개발을 위한 핵심 인프라로 방사광가속기 구축사업은 동의하나 대전의 중이온 가속기와의 시너지 효과 등을 고려해 향후 사업지 추진 과정에서 논의와 협의를 당부했다.

충남의 ‘수도권전철 독립기념관 연장’과 ‘2020 계룡세계군문화 엑스포’는 이견 없음으로 채택됐다.

협력안건인 세종시의 ‘ITX 세종역 설치’는 대전역, 서대전역 이용객 감소로 역세권 활성화 저해·충청권 균형발전 등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대전시는 대전·세종·충북·충남 등 4개 시·도의 상생발전을 위한 충청권 행정협의회가 16일 낮 12시 30분 충북 청주 메리다웨딩컨벤션에서 진행됐다고 밝혔다. 사진은 허태정 대전시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대전시청]
대전시는 대전·세종·충북·충남 등 4개 시·도의 상생발전을 위한 충청권 행정협의회가 16일 낮 12시 30분 충북 청주 메리다웨딩컨벤션에서 진행됐다고 밝혔다. 사진은 허태정 대전시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대전시청]

특히 충청권 광역철도 2단계 사전타당성 용역(2단계-신탄진~조치원 구간, 대전·세종·충북 협업)이 진행 중에 있어 실무적으로 긴밀히 협력해 진행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2018년 이후 1년 2개월여 만에 다시 열린 충청권 행정협의회는 지난 1995년 시작돼 지금까지 모두 28번의 회의를 통해 202건의 충청권 현안들을 처리하는 성과를 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이번 행정협의회를 계기로, 충청권 발전을 위한 대립과 갈등, 지역 이기주의를 버리고 상생할 수 있는 공동안건을 발굴해 협력하며 발전시키자”며 “각 시·도지사가 합심해 공통안건과 협력안건을 해결할 수 있도록 유기적이고 체계적인 분위기를 만들어 가자”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