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무 제37대 전남도체육회장 취임
상태바
김재무 제37대 전남도체육회장 취임
동반성장에 총력…예산 증액, 법인화 추진도 밝혀
  • 신영삼 기자
  • 승인 2020.01.16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재무 제37대 전라남도체육회장이 16일 오후 전라남도체육회관 1층 다목적체육관에서 이용재 전라남도의회 의장, 서삼석 국회의원을 비롯한 회원종목단체, 시·군체육회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취임식을 갖고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갔다.
김재무 제37대 전라남도체육회장이 16일 오후 전라남도체육회관 1층 다목적체육관에서 이용재 전라남도의회 의장, 서삼석 국회의원을 비롯한 회원종목단체, 시·군체육회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취임식을 갖고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갔다.

[이뉴스투데이 광주전남취재본부 신영삼 기자]김재무 제37대 전라남도체육회장(60)은 취임 일성으로 동반성장에 총력을 다할 것과 안정적 예산확보, 법인화 추진 등을 강조했다.

지난해 12월 15일 전라남도체육회장으로 당선된 김재무 회장은 16일 오후 전라남도체육회관 1층 다목적체육관에서 이용재 전라남도의회 의장, 서삼석 국회의원을 비롯한 회원종목단체, 시·군체육회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취임식을 갖고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갔다.

그동안 전남체육회장으로 활동한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해외 출장으로 참석하지 못한 대신 축하 영상으로 김 회장의 취임을 축하했다.

김 회장은 이날부터 오는 2023년 정기 총회일 전날까지 향후 3년동안 전라남도체육회를 이끌어가게 됐다.

김 회장은 동광양시유도회 전무이사, 광양시배구협회장 등 체육계는 물론 제9대 전라남도의회 의장, JCI 전남지구 회장 등 왕성한 사회활동을 펼쳐 전남체육 진흥의 적임자로 평가받고 있다.

김 회장은 취임사에서 “전문체육과 생활체육, 선수와 지도자, 지역과 체육이 함께 엮어가는 동반성장으로 전남체육의 르네상스 시대를 열어가겠다“며 ”민선 체육회장 체제하에서 가장 우려되는 예산 확보와 법인화 전환 문제는 대한체육회 및 전라남도와 유기적인 협력을 통해 슬기롭게 풀어내겠다“고 강조했다.

또 “체육을 통해 전라남도가 발전하고 22개 시·군의 선택과 집중을 통해 스포츠 메카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학교체육 연계와 실업팀 창단 등 전문체육 발전, 도민 1인 1종목 문화와 스포츠7330 캠페인을 통한 도민 건강 증진, 체육인 복지 향상에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와 같은 공약 실천 준비를 위해 김재무 회장은 지난해 12월 20일부터 전문체육, 생활체육, 학교체육, 회계와 조직 등 5개 분야에 다양한 경험과 식견을 가진 9명의 공약실천준비위원회를 구성해 출범시킨 바 있다.

“전남체육 제2의 도약, 도민의 행복시대 실현”을 비전으로 건실한 재정자립 기반 구축, 스마트한 전문체육 기반, 생활체육을 통한 도민건강 증진, 모두가 함께하는 체육인 복지, 스포츠 마케팅을 통한 지역경제 발전, 지역특화 종목 브랜드 실현 등 6대 과제를 설정, 이날 취임식에서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