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제화, 공장·물류센터 세종시 이전…“국내생산만 하는 드문 기업”
상태바
금강제화, 공장·물류센터 세종시 이전…“국내생산만 하는 드문 기업”
  • 이지혜 기자
  • 승인 2020.01.16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강제화 세종시 조치원 공장·물류센터. [사진=이지혜 기자]
금강제화 세종시 조치원 공장·물류센터. [사진=이지혜 기자]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금강제화가 생산공장과 물류센터를 세종시로 통합 이전했다고 16일 밝혔다.

부평에 위치한 생산공장과 천안에 위치한 물류센터를 세종시로 통합 이전해 생산과 물류 효율성을 높인다는 전략이다. 제화연구소와 디자인센터, 품질관리팀을 운영해 최상의 제품을 만들기 위한 기술 개발과 연구를 지속해서 진행하고 있다.

이 공장에서는 구두 제작에 가장 중요한 부분인 족형(라스트) 개발을 포함해 패턴 그레이딩(표준 치수 제품을 먼저 개발해 다른 치수들에 맞게 제작하는 것) 등 제품에 대한 연구를 바탕으로 한국인에게 가장 적합한 제품을 만든다.

특히 한국인의 발에 가장 적당한 라스트 개발을 위해 3차원(3D) 시뮬레이션 작업도 실시 중인데, 이 작업을 토대로 현재 금강제화는 약 1500개에 달하는 구두골을 보유 중이다. 우수한 제품력 확보를 위해 아웃소싱을 지양하고 제품 95% 이상을 국내에서 직접 생산, 관리하고 있다. 주요 원자재를 모두 자체 공장에서 생산하고 있다.

금강제화 관계자는 “주요 원자재를 모두 자체 공장에서 생산하는데 ‘한국인에게 가장 딱 맞는 신발만이 소비자 만족을 줄 수 있다’란 경영철학으로 제품개발과 투자에 아낌없는 노력을 쏟아오고 있다”며 “국내생산만을 고집하는 국내 제화 1위 업체로써 품질을 높일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