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강사 주예지 '용접공 비하 언행' 팬들 뿔났다
상태바
인기강사 주예지 '용접공 비하 언행' 팬들 뿔났다
14일 주예지 갤러리에 '사과 촉구 성명문' 게시 돼
  • 박병윤 기자
  • 승인 2020.01.14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인기 수학강사 주예지가 용접공 비하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주예지 팬들이 사과를 촉구하는 성명문을 발표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디씨인사이드 주예지 갤러리에 14일 '사과 촉구 성명문'이라는 제목으로 게시글이 등록됐다.

해당 게시글에는 "스타 강사 주예지는 1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라이브 방송에서 수능 가형과 나형의 차이점을 설명하는 도중, 용접공 시늉을 하며 소리를 흉내 내 비하 논란에 휩싸였고, 이후 많은 대중의 공분을 샀다"며 "이에 팬들은 주예지에게 공식 사과를 촉구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주예지 강사가 용접공을 따라하는 모습. 기술직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과 기술직을 가진 부모를 둔 학생들에게 상처를 줬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주예지 강사가 용접공을 따라하는 모습. 기술직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확산하는 것은 물론 기술직을 가진 부모를 둔 학생들에게 상처를 줬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캡처=유튜브]

앞서 주예지 강사는 지난 1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라이브 방송에서 시청자와 소통하는 도중 "가형 7등급은 공부 안 한 거지 않냐. 노력해서 3점짜리 다 맞히면 7등급은 아니다"라고 했다.

이어 주예지는 용접하는 시늉과 함께 입으로 "지잉"하고 용접 소리를 흉내냈다. 그러면서 “(7등급 나오면) 용접 배워서 호주 가야 돼. 돈 많이 줘”라며 웃었다.

이 같은 주예지의 언행이 웹상으로 빠르게 퍼지면서 네티즌들의 비판이 거세지고 있다. 학생들에게 기술직 종사자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심어주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기술직 종사자를 부모로 둔 학생들에게 상처를 줬다는 의견도 있다. 이에 따라 주예지 팬들 역시 사과를 촉구하고 나섰다.

다음은 주예지 갤러리 '사과 촉구 성명문' 전문.

주예지 갤러리에서 공식 입장을 발표합니다.

스타 강사 주예지는 1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라이브 방송에서 수능 가형과 나형의 차이점을 설명하는 도중, 용접공 시늉을 하며 소리를 흉내 내 비하 논란에 휩싸였고, 이후 많은 대중의 공분을 샀습니다.

이에 팬들은 주예지에게 공식 사과를 촉구합니다.

직업에는 귀천이 없다고 하였습니다. 팬들은 이번 일로 현장에서 사명감을 가지고 근무하시는 많은 용접 기술직 종사자 분들께서 얼마나 큰 상처를 받으셨을지 말로 표현할 길이 없습니다.

주예지는 아이들의 미래를 선도하는 강사이니 만큼, 향후 언행에 대한 품위를 지켜 주길 간절히 바라는 바입니다.

2020년 1월 14일

주예지 갤러리 일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