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임행장 출근 저지 투쟁 벌이는 기업은행 노조…토론회에서 향후 계획 논의
상태바
신임행장 출근 저지 투쟁 벌이는 기업은행 노조…토론회에서 향후 계획 논의
  • 유제원 기자
  • 승인 2020.01.13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종원 청와대 전 대통령비서실 경제수석비서관이 IBK기업은행장으로 취임한 지난 3일 오전 서울 중구 IBK기업은행 본점에서 노조원들이 출근을 저지하는 투쟁을 벌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종원 청와대 전 대통령비서실 경제수석비서관이 IBK기업은행장으로 취임한 지난 3일 오전 서울 중구 IBK기업은행 본점에서 노조원들이 출근을 저지하는 투쟁을 벌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IBK기업은행 노동조합이 13일 윤종원 신임 행장의 출근 저지 투쟁과 관련해 조합원 대토론회를 열었다.

기업은행 노조는 이날 오후 서울 을지로 본점 강당에서 대토론회를 열고 그동안의 윤 행장 출근 저지 투쟁의 경과를 설명하고 이에 대한 조합원의 의견을 들었다.

토론회에는 노조 대의원 200∼300여명이 참석해 윤 행장 출근 저지 투쟁과 향후 계획 등에 관해 의견을 나눴다.

토론회에 참석한 한 조합원은 "오늘 토론회에서 행장 출근 저지 투쟁과 관련한 결론이 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현 상황에서 현실적으로 실리를 챙기고 투쟁의 정당성도 확보하기 위한 다양한 목소리들이 나왔다"고 말했다.

기업은행 노조는 윤 행장 임명을 '낙하산 임명'으로 규정하고 임기 첫날인 지난 3일부터 출근 저지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에 윤 행장은 본점 대신 서울 종로구 금융연수원에 임시 집무실을 마련하고 업무를 보고 있다. 그는 이날 임원들과 첫 경영현안점검회의를 주재하고 경영 현안에 관한 보고를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