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포스코건설, 공사기간 40% 줄이고 안정성 높인 ‘거푸집 공법’ 개발
상태바
롯데건설-포스코건설, 공사기간 40% 줄이고 안정성 높인 ‘거푸집 공법’ 개발
디데크(D-Deck) 공법 신기술 인증 취득
  • 유준상 기자
  • 승인 2020.01.13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Deck 공법을 현장에서 시공하는 모습. [사진=롯데건설]
D-Deck 공법을 현장에서 시공하는 모습. [사진=롯데건설]

[이뉴스투데이 유준상 기자] 롯데건설과 포스코건설은 지난 2일 ‘장경간 거푸집용 데크플레이트(D-Deck) 공법 기술’로 국토교통부로부터 건설 신기술을 취득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기술은 바닥 시공 시 구조물을 보와 보 사이 간격이 넓은 장경간 데크플레이트로 시공해 작업 과정을 단순하게 하는 기술이다. 롯데건설, 포스코건설과 더불어 더나은구조엔지니어링, 삼우씨엠건축사사무소, 엔아이스틸이 함께 공동연구로 개발했다.

이번에 개발한 공법은 임시 받침 기둥 위에 8~9m의 더블 리브 골형 강판(단위 폭 600mm에 두 개의 리브를 가지는 데크플레이트)을 올리는 방식이다. 이 방식이 기존의 공법들과 다른 점은 포스코 차량용 GI-ACE 강판을 사용해 데크의 형상 제작성을 높였다는 것이다. 또한 시공 자체도 용접 없이 역삼각형 래티스거더를 리브 사이에 간편하게 설치하는 방식으로 진행돼 공기단축성과 시공성을 확보했다.

이 같은 시공 방식으로 재래식 거푸집 공법 대비 40%, 기존의 데크 공법 대비 20%의 공사 기간을 줄이는 효과가 있다. 뿐만 아니라 구조물이 하중을 견디는 능력을 증가시켜, 처짐 및 균열 발생을 줄여 안전성을 개선했다.

이 신기술은 공동주택 지하주차장과 오피스 건축물, 상업용 건축물에 활용도가 높다. 실제로 ‘길음 롯데캐슬 클라시아’와 ‘평택 더샵 센트럴파크’ 등 다수의 현장에 적용돼 공사 기간을 크게 단축하는 효과를 얻었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이번 신기술은 공사기간을 줄여주고 현장 작업 효율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키는 시공성과 경제성을 동시에 확보한 기술”이며 “타워크레인 등의 장비 도움 없이 최소 인력으로 설치가 가능하다”며 “실제로 길음 롯데캐슬 클라시아 현장 같은 경우에는 암지반 굴착 및 근로자 작업시간 단축으로 인한 공사 기간 지연이 우려됐지만 이번 신기술을 적용해 리스크에 대응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향후 건설노무자 수급 불균형과 인건비의 지속 상승으로 인한 현장 인력 작업 최소화 추세에 맞춰 시공성과 경제성에 장점이 있는 본 공법의 광범위한 적용 확대가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