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미국-이란 진정 국면…세계 경제, 지정학적 리스크 상시화 노출 우려 커”
상태바
한은 “미국-이란 진정 국면…세계 경제, 지정학적 리스크 상시화 노출 우려 커”
“홍콩 시위, 9월 입법회 의원 선거 전후 다시 과격해질 여지 있어”
  • 유제원 기자
  • 승인 2020.01.12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시민단체연대회의, 한국진보연대 등이 연 기자회견에서 참가자들이 '미국의 이란 공격 규탄, 호르무즈해협 한국군 파병 반대' 등의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9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시민단체연대회의, 한국진보연대 등이 연 기자회견에서 참가자들이 '미국의 이란 공격 규탄, 호르무즈해협 한국군 파병 반대' 등의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한국은행은 12일 "전면전으로까지 치달을 뻔했던 미국과 이란 간 군사 긴장이 가까스로 진정 국면에 들었지만 세계 경제가 지정학적 리스크에 상시적으로 노출될 우려가 있다"고 진단했다. 

한은은 이날 발간한 해외경제 포커스에서 2020년 이후 세계 경제 향방을 좌우할 잠재적 위험 요인으로 가장 먼저 '지정학적 리스크의 상시화'를 꼽았다.

한은은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브렉시트) 관련 협상과 홍콩사태 관련 불확실성이 올해에도 지속할 것으로 보이는 데다 최근 미국과 이란 간 무력충돌에 따른 중동정세 불안으로 지정학적 리스크가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우선 미국과 이란 간 무력충돌은 미국 대선 일정과 경기 여건, 이란 내 여론 및 민생 상황, 중동지역 역학관계를 고려할 때 전면전보다는 국지적 무력충돌 등의 형태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는 견해가 우세하다고 한은은 전했다.

한은은 "미국의 이란 군사지도자 제거에 대해 중국, 러시아를 중심으로 국제 여론이 부정적인 상황"이라며 "이란과의 무력 충돌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재선에 도움이 될지 불확실하고, 미국 경기에도 부담을 줄 수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고 소개했다.

이어 "이란도 최근 경제난으로 경제·군사적 측면에서 전면전 수행능력이 제한적인 것으로 평가되는 가운데 최근 이란 정부가 언급하는 보복 방식도 역내 소규모 무력행사 성격을 띠는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브렉시트의 경우 '노딜 브렉시트' 가능성은 거의 소멸했지만, 유럽연합(EU)과 영국 간 통상관계 협상 등이 원만히 이뤄지지 않을 가능성이 있고, 홍콩 시위도 9월 입법회 의원 선거 전후로 다시 과격해질 여지가 있다고 한은은 판단했다.

이밖에 한은은 ▲ 미·중, 미·EU 간 무역갈등 재부각 가능성 ▲ 미국 대선 등 주요국 정치적 이슈 ▲ 세계 각국의 정부 및 기업 부채 확대 등도 향후 세계 경제의 안정을 위협할 잠재적 위험요인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