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미세먼지 ‘나쁨’… 미세먼지 발생 사업장 ‘비상저감조치’ 시행
상태바
주말 미세먼지 ‘나쁨’… 미세먼지 발생 사업장 ‘비상저감조치’ 시행
  • 박병윤 기자
  • 승인 2020.01.10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주말인 11일과 12일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미세먼지가 ‘나쁨’ 수준을 보여 환경부가 비상저감조치를 시행한다.

10일 국립환경과학원 대기질통합예보센터에 따르면 11일 제주를 제외한 전국에서 미세먼지 등급이 ‘나쁨’ 수준으로 예상된다. 특히 수도권, 충청에서는 낮에 일시적으로 ‘매우 나쁨’ 수준까지 대기 질이 악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센터는 “대기 정체로 국내 발생 미세먼지가 축적되고 오전부터 국외 미세먼지가 유입되면서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미세먼지 농도가 높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환경부는 11일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서울과 인천, 경기, 충북 등 4개 시도에 미세먼지 위기 경보 ‘관심’ 단계를 발령하고 비상저감조치를 시행한다.

석유화학·정제 공장, 시멘트 제조공장 등 미세먼지를 다량으로 배출하는 사업장은 조업 시간을 줄이거나 변경하고 건설공사장에서는 공사 시간을 변경하거나 조정하고 살수차를 운영해 날림먼지를 억제해야 한다.

석탄발전소 일부도 가동이 정지되고 미세먼지 배출량이 많은 화력발전의 출력을 80%로 제한하는 ‘상한 제약’도 시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