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D+967
상태바
문재인 정부 D+967
  • 여용준 기자
  • 승인 2020.01.07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많은 점의 집합이 선이 되듯, 하루하루 벌어지는 일들이 모여 역사가 됩니다. 개별적으로는 큰 의미를 갖지 못했던 사건, 사고들이 훗날 역사적 의미를 부여받기도 합니다. 이에 이뉴스투데이는 훗날 문재인 시대를 돌아볼 때 참고 자료가 될 <문재인 정부 D+α>코너를 마련했습니다. 이 코너에는 ▲국내 정치 ▲외교 안보 ▲경제 ▲사회 문화 등 4개 분야에서 일어나는 문재인 정부 관련 주요 뉴스들을 일지 형태로 요약 정리해 게재합니다. 문재인 시대 비망록이라 할 수 있는 이 코너가 독자 여러분에게 유용한 정보가 되길 기대합니다. <편집자주>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청와대에서 신년사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청와대에서 신년사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신년사에서 비무장지대(DMZ)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남북 공동 등재를 거론해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신년사에서 남북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에 씨름을 공동 등재한 경험이 있다면서 “비무장지대는 생태와 역사를 비롯해 남북화해와 평화 등 엄청난 가치가 담긴 곳으로 세계유산 공동 등재는 우리가 바로 시작할 수 있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DMZ 세계유산 등재는 문 대통령이 구상한 DMZ 국제 평화지대화와 맞물려 나왔다. DMZ를 세계인이 인정하는 유산으로 만들어 남북 안전을 보장하고 국제적 지지를 받겠다는 것이다.

문화재청은 지난해 남북 문화유산 정책포럼을 출범해 1년 동안 DMZ 세계유산 등재에 필요한 사항을 점검하고 DMZ가 있는 경기도·강원도와 업무협약을 했다.

문화재청은 올해 DMZ를 세계유산 잠정목록에 등재하기 위한 작업을 진행하고 내부 실태조사를 추진한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호응을 바란다”고 했지만 현실적으로 북한의 호응이 어려운 만큼 우선 단독으로 세계유산 등재를 준비할 계획이다.

세계유산은 보편적 인류 유산의 파괴를 근본적으로 방지하고 유산 보호를 위한 국제적 협력과 활동을 독려하기 위해 만든 제도다. 세계유산에 등재하려면 일단 예비 단계라고 할 수 있는 국가별 잠정목록에 이름을 올려야 한다.

DMZ는 한국전쟁 상흔을 간직한 전쟁유산, 계획을 수립해 조성한 도시인 태봉국 철원성을 비롯한 역사 유적, 수십 년간 인간의 발길이 거의 닿지 않아 보존된 생태계 등이 OUV 요소로 꼽힌다.

문화재청은 잠정목록 등재와는 별개로 통일부가 주도하는 DMZ 내부 실태조사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