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인구 잡는다!”…신세계푸드, 케어푸드 브랜드 ‘이지밸런스’ 론칭
상태바
“고령인구 잡는다!”…신세계푸드, 케어푸드 브랜드 ‘이지밸런스’ 론칭
  • 이하영 기자
  • 승인 2020.01.07 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화식 활용 상차림. [사진=신세계푸드]
연화식 활용 상차림. [사진=신세계푸드]

[이뉴스투데이 이하영 기자] 현대그린푸드, 아워홈 등에 이어 고령인구에 알맞은 신세계푸드가 연화식을 선보였다.

신세계푸드가 케어푸드 전문 브랜드 이지밸런스를 론칭하고 연하식 5종을 선보인다고 7일 밝혔다. 이와 함께 특허청에 자체 개발한 연하식 및 영양식 제조 기술에 관련된 특허 4건도 출원했다.

케어푸드란 건강상 이유로 맞춤형 식품이 필요한 사람을 위한 차세대 먹거리로 통용되고 있으며 식품업계 차세대 먹거리로 통한다. 주 고객은 노인과 환자지만 일시적으로 신체기능이 떨어지거나 다이어트를 하는 사람, 산모, 어린이 등도 포함된다.

이번 케어푸드 종류로는 저작(음식을 입에 넣고 씹음) 기능 저하를 보완하기 위한 연화식(軟化食)과 인두, 식도 근육이 약해져 연하(음식을 삼키는 행위)가 곤란한 경우 이를 돕는 연하식(嚥下食)으로 나뉜다.

신세계푸드는 우리나라가 65세 이상 인구가 2018년 14%를 넘어섰고, 고령자의 증가가 가속화됨에 따라 소량팩 또는 가정간편식 형태의 연하식을 제공할 경우 향후 케어푸드 시장에서 승산이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

이번에 출시된 이지밸런스 ‘소불고기 무스’, ‘닭고기 무스’, ‘가자미구이 무스’, ‘동파육 무스’, ‘애호박볶음 무스’ 등 5종은 음식 본연의 맛을 구현하면서도 삼킴이 편하고 혀로 가볍게 으깨 섭취할 수 있을 정도로 경도‧점도‧부착성 등을 조절해 만든 케어푸드다. 별도의 조리과정 없이 용기째 중탕 또는 콤비오븐에서 가열 후 섭취할 수 있도록 했다.

신세계푸드는 첫 출시한 이지밸런스 연하식 5종 외에 추가로 제품을 개발해 요양원, 대형병원 등 B2B(기업간 거래) 시장을 공략한 후 향후 B2C(기업과 소비자간 거래) 시장까지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브랜드 론칭과 관련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국내 유수 대학들과 임상실험을 거쳐 이지밸런스 연하식의 뛰어난 영양성분과 안정성을 확인했다”며 “병원 위탁급식과 가정간편식 제조를 통해 쌓은 노하우를 접목해 만든 신세계푸드만의 케어푸드로 시장을 성장시켜 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내 인구가 고령화 되면서 케어푸드 시장은 커지고 있는 추세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등에 따르면 국내 케어푸드 시장은 2012년 5800억원에서 2015년 7900억원으로 급증했고, 2017년에는 1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추정된다. 65세 이상 노인 인구가 급증하는 올해에는 케어푸드 시장이 2조원대까지 성장할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글로벌 케어푸드 시장 중 미국에서는 환자와 고령자 뿐 아니라 유아식, 다이어트 제품 등 다양한 용도의 케어푸드가 인기를 얻고 있으며 올해 시장규모가 30조원에 달할 것이란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