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리안위성 2B호 이송 시작…내달 19일 발사
상태바
천리안위성 2B호 이송 시작…내달 19일 발사
미세먼지·적조 이동경로 정확한 관측 기대
  • 여용준 기자
  • 승인 2020.01.05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사장 이송을 위해 옮겨지는 천리안위성 2B호.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발사장 이송을 위해 옮겨지는 천리안위성 2B호.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환경부, 해양수산부는 ‘정지궤도복합위성 2B호’ 이송을 5일 시작했다고 밝혔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을 출발한 천리안위성 2B호는 항우연이 특별 제작한 무진동 항온항습 위성용 컨테이너에 실려 이송된다. 천리안위성 2B호는 인천공항에 도착한 후 항공운송을 통해 남미 프랑스령 기아나 쿠루에 소재한 기아나 우주센터로 이동할 계획이다. 

기아나 우주센터에서 발사일 전까지 상태 점검, 연료주입, 발사체 결합 등 발사 준비 과정을 거쳐 다음달 19일 오전 7시 14분께(현지기준 2월 18일 오후 7시 14분) 아리안스페이스 사의 ‘아리안-5’ 발사체로 발사될 예정이다.

발사 후에는 약 한달 간 궤도전이 과정을 거쳐 고도 3만6000㎞의 정지궤도에 안착하며 수개월 간 초기운영 과정을 거쳐서 미세먼지 등 대기환경 정보는 2021년부터 적조‧녹조 등 해양환경 정보는 10월부터 제공할 예정이다.

천리안위성 2B호는 지난해 12월에 발사한 기상관측용 천리안위성 2A호의 쌍둥이 위성으로 세계 최초 정지궤도 환경탑재체와 천리안위성 1호보다 대폭 성능이 향상된 해양탑재체를 장착하고 있다.

한반도 및 동아시아의 미세먼지의 발생과 이동을 상시 관측할 환경탑재체 GEMS는 대기 중에 존재하는 미세먼지와 미세먼지를 유발하는 물질, 기후변화 유발물질 등 20여 가지 대기오염물질을 관측할 수 있는 초정밀 광학관측 장비다.

대기환경 감시만을 위한 정지궤도 위성은 천리안위성 2B호가 세계 최초로 미국, 유럽보다 앞선다. 지금까지 대기환경에 대한 위성 감시는 관측 기술의 한계로 저궤도(고도 700~1000㎞) 위성으로만 개발‧수행 돼왔다.

관측범위가 동쪽 일본으로부터 서쪽 인도네시아 북부와 몽골 남부까지 동아시아 지역의 13개 국가를 포함해 각 지역별 대기환경 정보를 제공한다. 특히 한반도 및 동아시아 지역에서 발생‧이동하는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물질을 상시 관측하고 지역 외 유입 영향을 분석해 국제 대기환경 분쟁에 대비한 기초자료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반도 해역의 적조, 녹조, 유류유출 등의 이동을 실시간 관측할 수 있는 해양탑재체 GOCI-II는 대폭 향상된 성능을 통해 우리나라 전 해역에서 적조, 부유조류, 해무, 해빙 등 26종에 달하는 정보를 제공할 수 있는 첨단 해양관측 장비다.

다양하게 제공되는 해양관측 자료는 해양환경 보호, 수산자원 관리, 해양안전, 해양방위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으며 국가해양위성센터를 통해 제공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