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구영 LG헬로비전 대표, 끊임없는 ‘고객가치 혁신’ 강조
상태바
송구영 LG헬로비전 대표, 끊임없는 ‘고객가치 혁신’ 강조
  • 송혜리 기자
  • 승인 2020.01.02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LG헬로비전]
[사진=LG헬로비전]

[이뉴스투데이 송혜리 기자] 송구영 LG헬로비전 대표가 2020년 신년사를 통해 “헬로비전의 일등 DNA와 일등 LG의 만남으로 시장을 선도하고 고객에게 사랑받는 회사로 제2의 도약을 만들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LG헬로비전이 LG그룹의 가족으로 새해 첫 근무를 시작하는 2일, 송구영 대표는 상암사옥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사명에 담긴 의미를 풀어내고 새로운 도약을 위한 사업 방향을 공유했다.

송 대표는 LG헬로비전 사명에 대해 “유료방송 성장을 이끈 임직원들에 대한 존중이자, LG와의 만남을 통해 새로운 비전을 수립하고 제 2의 도약을 이루자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신년사 첫 번째 키워드는 ‘고객가치 혁신’이다. 송 대표는 “‘헬로’라는 인사말처럼 개인과 가정(Home), 그리고 지역사회의 어디서나 만날 수 있는 동반자로 거듭나야한다”며 “끊임없는 고객가치 혁신이 우리의 사명”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송 대표는 “4차 산업혁명으로 대표되는 기술 혁신과 고객 트렌드 변화가 맞물려 만들어 낸 변화의 물결로 방송 통신업계도 변곡점에 서게 됐다”며 제2의 도약을 만들어내기 위한 네 가지 사업 방향을 제시했다.

네 가지 사업 방향은 △본원적 경쟁력 강화 △미래 성장 기반 마련 △디지털 기반 고객가치 혁신 △사람 중심의 조직문화 구축이다.

유료방송사업에서는 본원적 경쟁력을 강화할 것을 주문했다. 송 대표는 “상품과 서비스, 콘텐츠 등 모든 접점에서 고객이 품질 개선을 몸소 느낄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다른 케이블 사업자, 그룹 내외 선도 사업자와의 파트너십을 확대해 시너지를 발휘하고 내실 있는 지역채널 콘텐츠 제공을 위한 투자도 확대해나갈 것임을 거듭 밝혔다.

MVNO, 홈(Home) 사업 분야에서는 미래 먹거리를 끊임없이 모색해달라고 당부했다. MVNO 사업에서는 혁신적인 LTE·5G 요금제 및 서비스를 바탕으로 시장 활성화를 주도해달라고 요청했고 홈 분야에서는 맞춤형 홈 IoT 등 고객 댁 내에 필요한 서비스를 모두 제공하는 회사로 진화하기 위한 기반을 다질 것을 주문했다. B2B 등 다양한 시장에서 새로운 기회를 창출하고 이를 십분 활용하기 위한 역량도 확보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2020년을 디지털과 데이터 기반 고객 가치 혁신의 원년으로 삼자고 강조했다. 송 대표는 “풍부한 지역 사업 경험에 고객에 대한 데이터 분석을 접목해 적시에 고객의 불편을 해소할 때 LG헬로비전만 고객가치가 빛을 발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서는 일하는 방식도 완전한 ‘고객 중심’으로 변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