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블루, 2019년 베트남 수출 전년比 23%↑…글로벌 진출 박차
상태바
골든블루, 2019년 베트남 수출 전년比 23%↑…글로벌 진출 박차
  • 이하영 기자
  • 승인 2020.01.02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골든블루]
[사진=골든블루]

[이뉴스투데이 이하영 기자] 토종 위스키 ‘골든블루’가 베트남 시장에서 수출 성장세를 기록한데 이어 올해 미국에도 수출하며 글로벌 수출 확대 의지를 나타냈다.

골든블루는 국내 기술로 만든 위스키 ‘골든블루’가 국내 시장을 석권한데 이어 해외 시장에서도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고 2일 밝혔다.

올 상반기에는 미국에 ‘골든블루’를 수출하는 등 신규시장 개척으로 해외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는 전략이다.

골든블루는 2010년도에 중국으로 처음 ‘골든블루’를 수출하며 해외 시장에 첫발을 내딛었다. 이후, 2011년도에 베트남으로 수출을 시작하고 2014년도에는 싱가포르와 캄보디아로 수출국을 늘렸다.

2017년 이후부터는 ‘골든블루’의 본격적으로 해외 진출을 늘렸다. 2018년 6월 처음으로 면세점 시장에 진출했으며, 그해 8월 인도네시아와 태국으로 신규 수출했으며, 작년 8월에는 말레이시아로 ‘골든블루 20년 서미트’를 첫 해외 수출해 현재 중국과 동남아 현재 총 7개 국가에 수출되고 있다.

그동안 ‘골든블루’의 해외 수출 실적도 꾸준히 성장해왔다. 첫 수출 국가인 중국에서 상해를 집중 공략해 2010년 하반기 중국에 수출된 한국산 위스키 중 판매량 1위를 기록한 바 있다.

특히, 베트남에서는 4년 연속 두 자릿수 성장률을 이어가며 실적 호조를 보였다. 2019년 하반기에는 베트남에 수출되고 있는 한국형 위스키 중 판매 1위에 오르는 성과를 달성했다. 베트남 호재로 ‘골든블루’ 2019년 수출 판매량은 2018년 대비 23% 성장했다.

김동욱 골든블루 대표는 “‘골든블루’는 해외에 거주하는 교민뿐 아니라 현지인들 사이에서도 온화하면서도 부드럽게 넘어가는 위스키라는 좋은 평을 얻어 찾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며 “앞으로 더 많은 나라의 소비자들이 ‘골든블루’를 즐길 수 있도록 해외 수출 국가 다변화에 적극 노력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