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P파리바 카디프생명 ‘CEO 부재 대비’ 보험 신상품 출시
상태바
BNP파리바 카디프생명 ‘CEO 부재 대비’ 보험 신상품 출시
  • 이상헌 기자
  • 승인 2020.01.02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BNP파리바 카디프생명]
[사진=BNP파리바 카디프생명]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BNP파리바 카디프생명은 CEO 부재를 대비한 보장플랜 ‘시그니처 경영인정기보험 무배당’을 출시한다고 2일 밝혔다. 

이 상품은 법인의 대표는 물론 개인 사업자도 가입이 가능하며, BNP파리바 카디프생명과 제휴를 맺고 있는 독립보험대리점(GA)에서 만나볼 수 있다. BNP파리바 카디프생명은 글로벌 종합금융그룹 BNP파리바의 한국내 생명보험 자회사다.

예상치 못한 CEO의 부재는 채무와 경영권 문제, 주가와 기업 신뢰도 하락 등 기업의 존립을 위협하는 다양한 리스크를 초래할 수 있기에, CEO 경영 공백 시에도 사업의 지속적인 운영과 꾸준한 성공을 이어갈 수 있는 안전장치 마련은 필수다.

BNP파리바 카디프생명의 ‘시그니처 경영인정기보험 무배당’은 시간이 흐를수록 더욱 든든한 보장을 제공하는 체증형 상품으로, 기업의 가치가 상승할수록 커지는 CEO 부재 리스크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돕는다.

기업의 상황에 따라 5%, 10%, 15%, 20% 중 체증률을 선택할 수 있으며, 선택된 체증률에 따라 가입 10년 후부터 매년 사망보험금이 증가한다. 예를 들어, 40세에 90세만기, 보험가입금액 10억원, 15% 체증형을 가입한 고객은 가입 이후 10년까지는 사망보험금 10억원을, 가입 후 10년 이후부터는 10억원에 매년 15%씩 체증한 금액이 더해져 최대 70억원의 사망보험금을 보장받는다.

가입 후 7년 이후부터는 연금으로 전환이 가능해, 퇴직금 재원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5년(60회) 이상 보험료를 납입한 경우 최대 1%의 보험료 할인 혜택까지 제공해 장기 계약 유지 시의 부담도 낮췄다.  

한정수 상품개발부 수석부장은 “CEO 부재 시의 리스크에 대비하고, 일정기간 이후부터는 은퇴자금 플랜으로도 활용이 가능한 상품이다. 각자의 계획에 맞는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시그니처 경영인정기보험 무배당’은 25세부터 70세까지 가입 가능하다. 보험료 납입기간은 5년·7년·10년·15년·20년·전기납, 보험가입금액은 최대 20억원까지다. 40세 남자가 90세만기, 전기납, 가입금액 10억원, 15% 체증형 가입 시 월보험료는 536만3000원이다.

한편, BNP파리바 카디프생명은 2020년 경자년 새해와 ‘시그니처 경영인정기보험’ 출시를 기념해 1월 3일부터 10일까지 ‘행운의 단어 찾기’ 온라인 이벤트를 실시한다. BNP파리바 카디프생명 공식 페이스북 채널에서 진행되며, 정답자 중 추첨을 통해 새해 건강을 기원하는 홍삼 세트를 경품으로 제공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