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니스프리, 사내 네일숍 ‘이니네일’ 운영으로 기부금 전달
상태바
이니스프리, 사내 네일숍 ‘이니네일’ 운영으로 기부금 전달
  • 이지혜 기자
  • 승인 2019.12.27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명동 이니스프리 그린카페 3층서 ‘이니네일’ 기부금 전달식을 진행했다. 사진은 왼쪽부터 이진희 베어베터 대표, 김용직 한국자폐인사랑협회 회장, 박남기 이니스프리 사업기획 상무, 주완기 HR팀 팀장 [사진=이니스프리]
18일 명동 이니스프리 그린카페 3층서 ‘이니네일’ 기부금 전달식을 진행했다. 사진은 왼쪽부터 이진희 베어베터 대표, 김용직 한국자폐인사랑협회 회장, 박남기 이니스프리 사업기획 상무, 주완기 HR팀 팀장 [사진=이니스프리]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이니스프리가 연말을 맞아 한국자폐인사랑협회와 베어베터에 기부금과 후원 물품을 전달했다고 27일 밝혔다.

기부금은 이니스프리 소속 청각장애인 네일 아티스트가 근무하는 사내 네일숍 ‘이니네일’을 이용한 임직원들의 이용 금액으로 조성됐다. 이와 함께 이니스프리 핸드크림도 전달했다.

이니스프리는 사회적 기업 베어베터와 함께 지난 11월부터 발달장애인 직원을 대상으로 한 여가 활동 지원 프로젝트도 전개하고 있다. 여성 발달장애인들이 개인의 표현과 주도적인 삶을 가꿀 기회가 부족한 점에서 착안했다.

이니스프리 소속 청각 장애인 네일 아티스트가 베어베터를 직접 방문해 발달 장애인 직원 대상 핸드케어 및 네일아트를 진행하는 ‘찾아가는 이니네일’을 월 2회 진행하고 있다. 베어베터 발달장애인 여성 직원 대상 피부 관리법 등을 교육하는 뷰티 클래스 ‘소중한 나 프로젝트’도 운영 중에 있다.

이니스프리 관계자는 “올해는 중증 장애인 네일 아티스트 전문 교육 및 고용하는 ‘이니네일’ 프로젝트로 중증, 여성 장애인들의 사회 활동 확대를 위해 노력했고 이들을 지원하기 위한 이니스프리 관계사 및 임직원들의 적극적인 참여도 이어져 기부금과 물품을 지원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발달장애인 직원의 동반 성장 및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