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차의료 왕진 시범사업 27일부터 시작
상태바
일차의료 왕진 시범사업 27일부터 시작
  • 고선호 기자
  • 승인 2019.12.27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고선호 기자]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일차의료 왕진 수가 시범사업’에 참여 의료기관 모집을 완료했으며, 27일부터 왕진 시범사업을 시행한다고 이날 밝혔다.

‘일차의료 왕진 수가 시범사업’에 총 348개 의원이 참여 신청을 했으며, 지역별로는 서울(107개), 경기(92개)가 가장 많았고, 진료과목별로 일반의(52.3%)와 내과(17.5%), 가정의학과(8.3%), 이비인후과(5.5%), 외과(3.4%)의 비중이 높았다.

앞으로 거동이 불편한 환자는 사업 참여 의원에 왕진을 요청할 수 있으며, 왕진료 시범 수가와 해당 의료행위 비용에 대해 100분의 30을 부담한다.

왕진 시범사업에서 참여기관은 일주일에 의사 1인당 왕진진료를 15회만 산정할 수 있으며, 동일건물 또는 동일세대에 방문하는 경우 왕진료의 일부만 산정할 수 있다.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시범사업을 운영하며 나타나는 문제점을 면밀히 점검하고, 개선 필요사항과 성과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여 사업 개선사항을 검토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