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전남관광재단 설립' 승인...내년 7월 출범 예상
상태바
행안부, '전남관광재단 설립' 승인...내년 7월 출범 예상
한국관광공사의 사업내용 및 범위가 겹치지 않도록 관리할 것 주문
  • 이용준 기자
  • 승인 2019.12.26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세종취재본부 이용준 기자] 행정안전부 지방출자·출연기관 설립 심의위원회(이하 심의위)가 지난 24일 '전남관광재단' 설립에 대한 조건부 승인을 의결했다.
 
심의위는 "풍부한 관광자원에 비해 관광산업 인프라와 경쟁력이 상대적으로 열악한 전남의 상황에 비춰 관광산업의 체계적인 개발과 통합마케팅을 추진할 전담조직으로 전남관광재단 설립의 필요성 및 타당성은 인정된다."고 밝혔다.

다만, 전남관광재단 설립계획 및 타당성검토 가운데 일부 미진하거나 향후 추가 검토가 필요한 부분에 대해서는 추후 보완·검토하는 것을 조건으로 의결했으며, 향후 관광재단 운영 과정에서 국가공공기관인 한국관광공사의 광주전남지사와 사업내용 및 범위가 겹치지 않도록 관리할 것을 주문했다.

아울러, "공급자 입장이 아닌 수요자 입장에서 현재 설립 준비 중인 광주관광재단과 전남관광재단을 통합 운영하는 것도 설립 추진과정에서 고려할 것이다."라면서, 경제성 분석의 경우 지역의 대표적인 관광상품 할인카드인 남도패스 매년 판매량이 10%씩 증가한다고 가정한 점 등은 현실성이 부족한 면이 있는 만큼 엄밀한 재분석 후 설립 추진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번 행안부 결정에 따라 전남도는 내년 2월께 재단 출연동의안도 도의회 통과를 목표로 내년 1월부터 정관마련과 함께 법인 등기 절차를 밟는 등 관광재단 설립을 밝혔다.

또한, 관광재단은 이사회와 사무처로 구분하고 이사회는 이사 13인 내외로 이사장(도지사 겸임), 대표이사 1인, 감사 2인으로 구성하며 단계별 증원으로 약 25인으로 설정하고 사업내용에 따라 계약직 등을 충원할 것으로 보이며, 최초 자본금 형태로 출자된 10억 원의 출자금과 연간 20억원 등 5년간 106여억원의 지원금 출연(재단 운영비)이 이뤄질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