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섬, 온라인 H패션몰 회원 100만명 돌파…매출 20% 증대 ‘껑충’
상태바
한섬, 온라인 H패션몰 회원 100만명 돌파…매출 20% 증대 ‘껑충’
타미힐피거 72% 증가하며 전체 성장 견인…전용 물류센터도 용인에 개설
  • 이지혜 기자
  • 승인 2019.12.25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섬 H패션몰 이미지 [사진=현대백화점그룹]
한섬 H패션몰 이미지 [사진=현대백화점그룹]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패션에서도 온라인 채널이 급부상하고 있는 가운데, 현대백화점그룹 한섬이 운영하는 H패션몰이 최근 2년 사이 괄목성장했다. 최근 회원수 100만명을 돌파했고, 매출도 전년대비 20% 증가했다.

패션 온라인스토어 H패션몰은 타미힐피거, DKNY, CK캘빈클라인 등 국내외 8개 브랜드를 선보이고 있다. 한편 클럽모나코, 오브제, 오즈세컨 등은 별도 온라인스토어 ‘더한섬닷컴’에서 이원화 판매 중이다.

한섬은 H패션몰 올해 매출 잠정치가 전년대비 20% 증가한 610억원을 기록할 전망이라고 25일 밝혔다. 현대백화점그룹이 SK네트웍스 패션부문을 인수한 2017년 300억원 대비 2년만에 약 두 배 이상 늘었다.

가입 회원 수도 올해 12월 기준 100만명을 넘어섰다. 이역시 2017년 39만명과 비교하면 156% 증가했다. 특히 올해는 밀레니얼 세대 중심으로 신규 고객 유치에 전념해 20~30대 비중이 72%에 달한다.

급성장을 견인하는 일등공신으로는 단연 타미힐피거를 꼽을 수 있다. 타미힐피거 온라인 매출은 지난 1년간 73% 증가했다.

한섬은 상품 경쟁력 강화의 일환으로 뉴트로 트렌드에 주목했고, 상품 가짓수는 2017년 40여 개에서 올해 200여 개로 확대했다.

뉴트로 패션 트렌드에 맞춰 미국 타미힐피거 본사에 직접 제안해 복고풍 스타일 스니커즈인 ‘청키슈즈 시리즈’를 선보였다. 신발・의류 상품에 아시아 국가 소비자 체형에 맞춘 ‘아시안 핏’ 제품도 내놓고 있다. 그 결과, ‘타미힐피거’ 온라인 매출은 지난 1년간 73% 증가했다.

한섬은 H패션몰 외형 확장에 발맞춰 최근 경기도 용인시에 3만3924㎡ 규모 타미힐피거 전용 물류센터를 짓고, 운영에 들어갔다. 자동화 물류 시스템 구축으로 포장 및 출고 시간이 기존 한섬 경기도 광주 물류센터 이용 때 보다 평균 3배 빨라졌고, 동시에 처리할 수 있는 물량 규모도 두 배로 늘었다.

아울러 기존 브랜드 가운데 덱케, SJYP는 브랜드 리빌딩으로 캐주얼하고 트렌디한 스타일의 상품 라인을 확대했다. 덱케는 올해 H패션몰 매출이 전년대비 53% 증가했다.

여기에 차별화된 고객 편의 서비스도 H패션몰 성장에 한 몫을 했다. 온라인에서 제품 선택 시 제품 이미지만으로 사이즈나 스타일을 가늠하기 힘든 소비자들을 위해 실제 모델이 제품을 착용한 영상을 다양한 각도에서 볼 수 있게 한 ‘리얼핏’ 서비스를 고객들이 상품 후기를 올리면 할인 포인트를 증정하는 ‘리뷰플러스’ 서비스를 만들어 젊은 고객들의 호응을 얻기도 했다.

한섬 관계자는 “최근 온라인 중심 패션 소비 트렌드에 발맞춰 온라인 사업을 꾸준히 확장해 나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H패션몰에 더욱 차별화된 콘텐츠와 서비스를 선보여 국내 오프라인 패션시장뿐만 아니라 온라인 패션 시장도 선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