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미래포럼’ 개최…원자력 미래 유망 분야 제시
상태바
‘원자력미래포럼’ 개최…원자력 미래 유망 분야 제시
원전 생태계 활로 모색‧원자력 융복합 활용 방안 논의
  • 유준상 기자
  • 승인 2019.12.24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유준상 기자] 정부와 산학연이 원전 생태계 활로를 모색하고 원자력 융복합 기술을 활용한 미래 유망분야에 대한 비전을 제시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한국원자력산업회의와 한국원자력학회가 공동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후원하는 ‘원자력미래포럼’ 종합세미나가 오는 27일 인터컨티넨탈 코엑스 다이아몬드홀에서 열린다.

이번 세미나에는 정부와 산학연 관계자 2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국내 원전 생태계 활로 모색, 기술 국산화, 기자재 수출 확대 등 현재의 원전 생태계 유지와 실제적이고 구체적인 비전이 논의될 예정이다.

세미나는 정재훈 한국원자력산업회의 회장의 개회사, 주영준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자원실장과 최원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의 축사, 그리고 민병주 한국원자력학회 회장의 환영사에 이어 기조 발표와 유망 분야별 현황 발표로 진행된다.

기조 발표는 김현준 원자력학회 고급정책연구소장이 ‘원자력기술 활용 가능 분야 전망과 비전’을, 심형진 서울대 원자핵공학과 교수가 ‘원자핵공학의 미래 비전’을 주제로 발표를 한다.

기조 발표에 이어 유망분야별 현황 발표는 총 4개 분야별 주제로 진행된다.

원전 산업 생태계 활로 모색 분야에서는 전영태 한수원 상생협력처장이 ‘원전산업 생태계 강화 및 원전운영 신산업육성’을, 임승렬 한수원 원전수출처장이 ‘원전 수출을 통한 원전산업계의 활로 모색’을, 신영호 한국원자력산업회의 전문위원이 ‘원전해체기반 조성을 통한 산업 육성’을 발표한다.

원자력기술 융복합 Seed 사업 육성 분야에서는 박승일 원자력연구원 중성자과학연구부장이 ‘원자력기술의 브릿지 응용을 통한 미래 신소재 산업 창출’, 최기용 원자력연구원 연구로기술단장이 ‘연구용원자로 개발과 글로벌 시장 진출’을 맡는다.

원자력의 새로운 미래 방사선 산업 분야에서는 임인철 한국방사선산업학회 부회장이 ‘방사선산업과 원자력의 지속 성장’, 최기용 원자력연구원 연구로기술단장이 ‘연구용원자로 개발과 글로벌 시장 진출’을 발제한다.

미래 원자력 응용 산업 분야에서는 이현곤 핵융합연구소 부소장이 ‘새로운 미래, 핵융합의 비전’을, 김용균 한양대학교 원자력공학과 교수가 ‘원자력 응용 산업의 미래 비전과 도전’을 발표한다.

세미나 종료 후에는 ‘제9회 원자력 안전 및 진흥의 날 기념식’이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