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사, 수수료·채권 평가이익 줄면서 3분기 순익 29% 감소
상태바
증권사, 수수료·채권 평가이익 줄면서 3분기 순익 29% 감소
주식 거래대금 감소·금리 변동 등 영향
  • 유제원 기자
  • 승인 2019.12.24 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여의도 증권가 전경 [사진=연합뉴스]
서울 여의도 증권가 전경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증권사의 수수료 수익과 채권 평가이익 등이 줄면서 올해 3분기 순이익이 2분기보다 감소했다.

24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9년 3분기 증권·선물회사 영업실적(잠정)'에 따르면 증권사 56곳의 3분기 당기순이익은 9889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3951억원(28.5%) 줄었다.

금감원은 "주로 수수료 수익과 채권 관련 이익이 줄어든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수수료 수익은 2조2216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2559억원(10.3%) 감소했다.

이 가운데 주식 거래대금 감소로 수탁 수수료가 736억원(8.2%) 감소했고, 인수·주선과 매수·합병 등 투자은행(IB) 부문 수수료가 1447억원(16.2%) 줄었다.

자기매매이익은 9455억원으로 1010억원(9.7%) 감소했다. 그중 채권 관련 이익은 기준금리 하락에도 시장 금리가 상승한 여파로 5119억원(22.1%) 줄었다.

파생결합증권(ELS) 등에 대한 상환 손실이 줄면서 파생 관련 손실은 9130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손실 규모가 3364억원(26.9%) 축소됐다.

주식 관련 손익은 지난 2분기에는 주가 하락으로 손실이 250억원 발생했으나 3분기에는 이익 494억원을 기록하며 흑자 전환했다.

증권사의 3분기 판매관리비는 2조1326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1196억원(5.3%) 줄었다.

올해 9월 말 현재 증권사의 자산 총액은 488조1000억원으로 6월 말보다 2조5000억원(0.5%) 줄고 부채총액은 428조1000억원으로 4조1000억원(0.9%) 감소했다. 자기자본은 60조원으로 1조6000억원(2.7%) 증가했다.

3분기 전체 증권사 순자본비율은 평균 553.7%로 전 분기보다 2.4%포인트 올랐고 레버리지 비율은 평균 699.9%로 17.7%포인트 하락했다.

5개 선물회사의 3분기 당기순이익은 이자수익 감소 등으로 전 분기보다 4억원(6.5%) 줄어든 72억원이었다.

금감원은 "증권사 당기순이익은 올해 상반기에 IB 부문 확대 및 금리 인하 기조 등으로 꾸준한 성장세를 유지했으나, 3분기에는 대내외 경기 불안 등에 따른 주식거래대금 감소와 금리 변동 등으로 전 분기 대비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시장 잠재 리스크 요인이 수익성 및 건전성에 미치는 영향을 모니터링하고, 부동산 경기 악화에 대비해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 채무보증 등 부동산 금융 현황도 함께 모니터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