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T 수출, 20%대 감소세 지속… “반도체 안 팔린다”
상태바
ICT 수출, 20%대 감소세 지속… “반도체 안 팔린다”
과기정통부 11월 ICT 수출입동향 발표
  • 송혜리 기자
  • 승인 2019.12.20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항 야적장과 컨테이너 부두에 수출 차량과 컨테이너가 선적을 대기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송혜리 기자] 우리나라 정보통신기술(ICT) 수출이 3대 주력품목인 반도체·디스플레이·휴대폰 동반 감소로 지속 하향세를 보였다.  

20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019년 11월 ICT 수출액이 143억1000만달러(약 16조6000억원)로 지난해 같은 달 보다 21.8% 감소했다고 밝혔다.

주요 품목별로 살펴보면 반도체는 총 74억8000만달러(약 8조7000억원)를 벌어들였는데 메모리 반도체 단가 하락이 지속되고 시스템반도체 수요 둔화 영향으로 감소세(30.7%)를 지속했다. 

디스플레이도 OLED 패널 수요 정체와 LCD 패널 단가 하락 등으로 감소세(25.0%)를 지속해 총 17억1000만달러(약 1조9000억원)수출에 그쳤다.
 
휴대폰 부분품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휴대폰 부품수요 확대 등으로 부분품은 증가했지만 완제품은 국내기업 해외생산 확대로 수출 감소세(0.9%)를 지속해 10억2000만달러(약 1조1800억원)를 기록했다.

반면 컴퓨터·주변기기는 총 10억달러(약 1조)로 22.4%증가세를 보였는데, 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SSD)를 중심으로 한 주변기기 수출 호조세가 주효했다.

지역별로는 ICT 최대 수출국인 중국(홍콩포함, 71억4000만달러)을 비롯한 베트남(21억달러), 미국(15억7000만달러), EU(8억7000만달러)등에서 일제히 수출 감소했다.

한편 ICT 수입액은 90억9000만달러(약 10조5000억원), 수지는 52억2000만달러(약 6조799억원) 흑자로 잠정 집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