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3분기까지 은행·손해보험·금융투자 금융 민원 '껑충'
상태바
올해 3분기까지 은행·손해보험·금융투자 금융 민원 '껑충'
  • 유제원 기자
  • 승인 2019.12.18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올해 1∼3분기 은행, 손해보험, 금융투자업계에서 민원이 증가했다. 금융 민원 중 보험권 비중이 60%를 넘었다.

18일 금융감독원의 '2019년 금융 민원 발생·처리 동향'에 따르면 올해 1∼3분기 금융 민원 발생 건수는 6만1052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6만2540건)보다 2.4% 줄었다.

금융 민원을 업종별로 보면 은행이 7492건으로 4.9% 증가했다. 인터넷·폰뱅킹, 펀드 관련 민원은 증가했으나 여신, 예·적금 등 전통적 유형의 민원은 감소했다.

특히 대규모 원금 손실을 부른 파생결합펀드(DLF)·파생결합증권(DLS) 사태 관련 분쟁 민원이 3분기(205건)에 집중적으로 제기됐다.

손해보험 민원은 1년 전과 비교해 2.6% 늘어난 2만2682건이었다. 질병·상해보험, 실손보험 등 '보험금 산정 및 지급' 유형(9619건)이 13.2% 늘었다.

금융투자 민원은 3162건으로 12.1% 증가했다.

KB증권(2월)·유진투자증권(8월) 등 전산 장애 피해 민원(349건)으로 '내부통제·전산' 관련 유형이 특히 늘어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