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오픈뱅킹, 금융산업 지형 변화시키는 핵심 인프라로 부상할 것"
상태바
은성수 "오픈뱅킹, 금융산업 지형 변화시키는 핵심 인프라로 부상할 것"
오픈뱅킹 18일부터 전면 시행…상호금융·저축은행 등 대상 확대 검토
앱 하나로 모든 은행 계좌 조회·이체…은행 16곳·핀테크 31곳 참여
  • 유제원 기자
  • 승인 2019.12.18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 [사진=금융위원회]
은성수 금융위원장 [사진=금융위원회]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오픈뱅킹'(Open Banking)이 시범 서비스 가동을 마치고 18일 전면 시행에 들어갔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결제원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오픈뱅킹 서비스 출범 행사를 열었다.

오픈뱅킹은 하나의 애플리케이션(앱)만으로 고객이 가진 모든 은행의 계좌를 조회하고 자금 출금·이체까지 할 수 있는 서비스다.

지난 10월 30일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 10개 은행을 포함해 모두 16개 은행과 핀테크 기업 31곳이 오픈뱅킹 서비스를 제공한다.

씨티은행(2020년 1월 7일)과 카카오뱅크(2020년 상반기)는 내년에 서비스를 시작한다.

현재 비바리퍼블리카(토스), 카카오페이 등이 참여한 핀테크 기업의 경우 보안 점검 등을 끝낸 기업들의 순차적 참여가 이뤄진다.

오픈뱅킹 전면 시행에 따라 은행과 핀테크 기업의 고객 유치 경쟁도 더욱 뜨거워질 전망이다.

서비스 시범 운영 기간(10월 30일∼12월 17일)에 모두 315만명이 오픈뱅킹에 가입해 773만 계좌(1인당 평균 2.5개)를 등록했다.

은행들은 오픈뱅킹 전면 시행에 맞춰 자산관리 서비스와 우대금리 상품 등 오픈뱅킹 연계상품을 제공할 예정이다.

핀테크 기업의 경우 수수료 부담 비용이 기존 금융 결제망 이용 수수료의 10분의 1 수준으로 낮아져 무료송금 건수 확대 등 소비자 혜택이 확대될 전망이다.

금융당국은 현재 은행 위주인 참가 금융회사를 상호금융, 저축은행, 우체국 등 제2 금융권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종합자산관리 서비스를 위한 대출·연금 관련 응용프로그램인터페이스(API 기능 추가, 현금자동입출금기(ATM), 점포 등 오프라인 채널을 이용한 오픈뱅킹 서비스 등도 검토 대상이다.

금융당국은 또 해킹이나 보이스피싱 등 사고에 대비한 보안성 강화와 소비자 보호 방안에도 힘을 쓸 계획이다.

일단 금융사고 시 소비자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은행 통합 일간 출금이체 한도는 1000만원으로 정해졌다.

이날 출범 행사에서는 은행과 핀테크 업체 각각 5곳이 부스를 설치하고 서비스 시연 등을 했다.

은성수 위원장은 이날 행사에서 "지급결제는 개방이라는 대변동의 시기를 맞이하고 있다"면서 "오픈뱅킹은 단순한 결제시스템을 넘어 금융산업의 지형을 변화시키는 핵심 인프라로 부상중"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은 위원장은 "오픈뱅킹은 금융산업 내 철학과 전략을 점차 바꿔갈 것으로 보인다"며 "은행은 모든 국민을 대상으로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랫폼으로서의 뱅킹으로 전환을 가속화하고 핀테크 기업들은 저렴한 비용으로 결제시스템을 이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