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금융공사-서울시, 신혼부부 전세자금 보증 확대
상태바
주택금융공사-서울시, 신혼부부 전세자금 보증 확대
  • 이상헌 기자
  • 승인 2019.12.17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택금융공사는 17일 서울시청에서 서울특별시, KB국민은행·신한은행·KEB하나은행과 ‘신혼부부 주거안정 강화를 위한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오른쪽부터 이희수 신한은행 부행장, 이정환 주택금융공사 사장, 박원순 서울시장, 김남일 국민은행 부행장, 한준성 하나은행 부행장이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주택금융공사]
주택금융공사는 17일 서울시청에서 서울특별시, KB국민은행·신한은행·KEB하나은행과 ‘신혼부부 주거안정 강화를 위한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오른쪽부터 이희수 신한은행 부행장, 이정환 주택금융공사 사장, 박원순 서울시장, 김남일 국민은행 부행장, 한준성 하나은행 부행장이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주택금융공사]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신혼부부들이 전세자금 보증을 받기가 수월해지고 금융비용 부담도 줄어든다.

한국주택금융공사는 신혼부부의 전세 임차보증금 대출 지원을 위해 서울특별시, KB국민은행·신한은행·KEB하나은행과 ‘신혼부부 주거안정 강화를 위한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협약으로 주택금융공사는 임차보증금에 대해 90% 보증하며 최저 보증료율인 0.05%를 적용한다. 또, 서울시는 임차보증금 대출에 대해 최장 10년 동안 최대 3.0%포인트의 대출이자를 지원할 예정이다.

지원대상자는 연 소득 9700만원 이하인 서울거주 신혼부부다. 혼인신고일 기준 7년이내 혹은 추천서 발급일로부터 6개월 이내 결혼예정인 예비신혼부부도 포함된다.

이정환 주택금융공사 사장은 “지난해부터 공사는 서울시·KB국민은행 협약을 통해 서울지역 신혼부부의 주거안정을 지원해왔다. 이 협약을 통해 좀 더 많은 분들이 주거비용 부담을 덜고 손쉽게 이용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