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아카데미 외국어영화상·주제가상 예비후보에
상태바
‘기생충’ 아카데미 외국어영화상·주제가상 예비후보에
  • 박병윤 기자
  • 승인 2019.12.17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생충'. [사진=CJ ENM]
'기생충'. [사진=CJ ENM]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한국영화 ‘기생충’이 제92회 아카데미시상식 외국어영화상과 주제가상 예비후보에 올랐다. 

16일(현지시간) 미국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는 외국어영화상·장편 다큐멘터리·단편 다큐멘터리· 분장·음악·주제가 등 9개 부문에 대한 예비후보를 발표했다. ‘기생충’은 외국어영화상과 주제가상 예비후보에 올랐다. 한국영화가 아카데미상 예비후보에 오른 것은 지난해 이창동 감독의 ‘버닝’에 이어 두 번째다.

‘기생충’과 함께 오른 외국어영화상 예비후보에는 ‘더 페인티드 버드’ ‘진실과 정의’ ‘레 미제라블’ ‘살아남은 사람들’ ‘허니랜드’ ‘코퍼스 크리스티’ ‘빈폴’ ‘아틀란틱스’ ‘페인 앤 글로리’ 등이 있다. 또 봉준호 감독이 작사하고 정재일 작곡, 최우식이 부른 ‘소주 한잔’은 주제가상 후보에 올랐다. 

‘기생충’은 5월 한국영화 사상 최초 칸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데 이어 북미 지역 비평가협회상의 수상을 이어가고 있다. 

전미비평가협회와 뉴욕필름비평가온라인어워즈, LA비평가협회, 애틀랜타비평가협회, 토론토비평가협회, 시카고비평가협회 등 미국 내 주요 영화상에서 작품상과 외국어영화상, 감독상 등을 휩쓸고 있어 내년 2월 열리는 아카데미 시상식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특히 할리우드외신기자협회에서 주관하는 제77회 골든글로브상의 감독상, 각본상, 외국어영화상 후보에도 올랐다. ‘아카데미상의 전초전’이라 불리는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한국영화가 후보에 선정된 것은 처음이다. 

골든글로브 시상식은 내년 1월에 열리며 이때 아카데미 시상식 최종 후보도 공개된다. 제92회 아카데미상은 내년 2월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