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어때, ‘2020 국내여행 트렌드’ 발표…SUNLIT 키워드 강조
상태바
여기어때, ‘2020 국내여행 트렌드’ 발표…SUNLIT 키워드 강조
  • 윤현종 기자
  • 승인 2019.12.16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여기어때]
[사진=여기어때]

[이뉴스투데이 윤현종 기자] 여기어때가 2020년 국내여행 트렌드로 'SUNLIT’을 제시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트렌드 키워드는 2019년 예약 데이터와 업계 변화를 분석한 결과를 통해 도출해냈다. 

6개 트렌드 머릿 글자를 딴 이번 키워드는 '햇빛이 비치는 것처럼 자연스럽게 여행이 우리 일상에 스며들 것'이란 의미를 담았다. 

6개 트렌드로는 △'여행'과 '여가' 구분 무의미해져(Simple pleasure in daily life) △‘유니버설 여행’(Universal trip for everyone) △미세먼지의 공습…내년에는 ’미피 여행’ 주목(No micro dust, please) △‘익스트림 액티비티’로 즐기는 극한의 스릴(Love for extreme activities) △기업회원 중심의 여행 복지, 출장 시장 확대(Importance of business trip market) △여행 예약 플랫폼 ’슈퍼앱’(Trendy superapp is all you need) 등이 있다.

우선 O2O 플랫폼의 대세감으로 여행과 여가의 경계가 사라지는 가운데, ‘여행의 일상화’가 국내 여행시장 확대를 이끌 전망이다. 여행을 계획하고, 떠나는 허들이 낮아지고, 소비층과 상품 종류가 확대되는 경향이 강해지고 있다는 평가다.

여기어때는 올해 여행과 여가의 경계가 빠르게 희석될 것으로 예상했다. ‘워라밸’을 중시하는 사회 문화적 변화 덕분에 여행 부담이 낮아졌다. 국내여행은 여가 테마로 자리잡고 있다. 도심에 위치한 액티비티 시설부터 짧은 국내여행까지 다양한 놀거리가 여행객을 기다린다.

누구든 여행을 즐길 권리가 있다는 ‘유니버셜 여행’은 업계 큰 관심사 중 하나다. 

기업들은 공유가치창출(CSV) 일환으로, 소비층 확대를 위해 펫팸족과 이동약자 여행객에 시선을 돌린다. 여기어때는 반려동물 숙소 700여곳을 확보하고, 반려동물 동반 여행 수요를 해결 중이다. 

여기어때 집계에 따르면, 3년 전 대비 10배 이상 관련 숙박시설이 증가했다. 반려동물 가구가 1000만을 넘어선다는 예측에 국내여행 시장이 요동치는 모습이다.

‘무장애 여행’ 확대에 대한 관심이 높다. 장애인, 고령자, 임산부 등 이동약자 또한 여행 산업의 주요 소비자로 떠오른다. 여행정보에 대한 접근성을 높여 새로운 소비층으로 이들을 흡수해야한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여기어때 관계자는 “장애인 이용 가능 시설 필터 기능 추가 등 앱 사용성을 높여 왔다”며 “서울관광재단, 한국유니버설디자인협회와 협업해 관광편의시설 접근성 개선 등 관련 사업을 확장 중"이라고 설명했다.

미세먼지 공포는 ‘미피 여행’(미세먼지를 피하는 여행)이란 신조어를 만들 정도로 영향력이 크다. 미세먼지 피해가 적은 지역, 혹은 실내에서 즐기는 액티비티 시설로 자리를 옮겨 즐기는 국내여행 소비자가 증가 추세다. 

여기어때 액티비티에 예약 데이터에 따르면, 미세먼지 농도와 실내 액티비티 판매량의 상관 관계는 0.83이다. 미세먼지 농도가 짙을수록, 실내 액티비티를 찾는 소비자가 거의 정비례한다. 

올 겨울도 미세먼지의 기승으로 ‘삼한사미’ 예측이 나온다. 사흘은 춥고, 나머지는 나흘은 미세먼지가 심하다는 의미다. 내년 봄까지 이어지는 미세먼지 공습에, 깨끗한 공기를 찾아 떠나는 ‘에코 여행’, ‘에코 액티비티’가 여행 트렌드로 뿌리내릴 전망이다.

국내 액티비티 시장은 ‘익스트림 액티비티’가 대세로 떠올랐다. 익스트림 액티비티는 스피드와 스릴을 즐기는 극한의 모험 스포츠다. 패러글라이딩, 경비행기, 스카이다이빙, 번지점프 등이 있다. 스쿠버다이빙, 플라이보드 등 수상 액티비티도 다양하다. 올해 여기어때에 등록된 국내 익스트림 액티비티 상품 수는 올초 대비 50% 증가하며, 500개를 넘어 섰다. 

여행의 의미가 재해석되면서, 기업이 제공하는 지원 복지에도 영향을 주고 있다. 과거 계약된 일부 리조트 회원권을 직원에게 공유하는 단순 혜택을 넘어, 선택지를 다양하게 내놓는 서비스다. 

여기어때 B2B 서비스인 ‘여기어때 비즈니스는 출시 1년만에 220개 회원사를 확보했다. 소속 임직원은 개인 니즈에 맞춰, 5만 여행 상품을 필요시, 기업회원가에 예약할 수 있다. 기업 복지몰을 통해 제공했던 ‘선택적 복지’를 여행 부문에 적용하고 있다.

한편, 여행 예약이 모바일 앱 중심으로 재편 중이다. 고객이 상품을 탐색하는 시점부터 구매 후 이용까지 ‘완벽한 경험’을 제공하는 슈퍼앱이 뜨고 있다. OTA가 최저가 경쟁에서 벗어나 ‘고객 경험 중심 패러다임’을 강화하는 이유다. 

여기어때 관계자는 “유사한 가격을 제공하는 플랫폼이 늘어날수록, 다양한 상품과 CS 서비스를 제공하는 과정이 중요해진다”며 “여기어때의 ‘리얼리뷰’와 ‘안심예약제’, ‘엘리트 혜택’ 등 특화된 제도에 대한 고객 만족도가 높은 이유”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