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경 LG 명예회장 14일 별세, 향년 94세
상태바
구자경 LG 명예회장 14일 별세, 향년 94세
  • 여용준 기자
  • 승인 2019.12.14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이 14일 오전 별세했다. 향년 94세. 사진은 지난 2012년 2월 9일 충남 천안시 천안연암대학에서 열린 학위수여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는 구자경 LG 명예회장(LG연암학원 이사장). [사진=연합뉴스]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이 14일 오전 별세했다. 향년 94세. 사진은 지난 2012년 2월 9일 충남 천안시 천안연암대학에서 열린 학위수여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는 구자경 LG 명예회장(LG연암학원 이사장).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구인회 LG 창업주의 장남이자 LG그룹 2대 회장을 지낸 구자경 LG 명예회장이 14일 별세했다. 향년 94세. 

구자경 명예회장은 1970년부터 1995년까지 그룹을 이끌면서 전자와 화학을 그룹의 주력 사업으로 키우는데 큰 역할을 했다. 

1925년생인 구 명예회장은 부산 사범학교 교사로 재직 중이던 1950년 부친의 부름을 받아 그룹의 모회사인 락희화학공업사(현 LG화학) 이사로 취임하면서 그룹 경영에 참여했다.

1969년 구인회 창업회장의 별세에 따라 구 명예회장은 1970년 LG그룹 회장을 맡아 25년간 그룹 총수를 지냈다.

고인은 그룹을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시키고자 연구개발을 통한 신기술 확보에 주력했다. 회장 재임 기간에 설립한 국내외 연구소만 70여개에 이른다.

해외 진출에도 적극적으로 나서 중국과 동남아시아, 동유럽, 미주 지역에 LG전자와 LG화학의 해외공장 건설을 추진해 그룹이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는 발판을 마련했다. 

고인은 전문경영인에게 경영의 권한을 이양하고 이들이 소신껏 일할 수 있게 하는 ‘자율경영체제’를 그룹에 확립했다.

고인은 1995년 경영일선에서 물러난 뒤에는 교육 활동과 공익재단을 통한 사회공헌활동에 관여해 왔다.

구 명예회장은 슬하에 장남 구본무 LG 회장을 비롯해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 구본준 LG 부회장, 구본식 희성그룹 부회장 등 6남매를 뒀다. 부인 하정임 여사는 2008년 1월 별세했으며, 장남 구본무 LG 회장은 지난해 타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