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카드, ‘노사문화 대상’ 대통령상 수상
상태바
KB국민카드, ‘노사문화 대상’ 대통령상 수상
노사 교섭 관행 개선, 소통 프로그램 운영 등 노사 화합과 상생 위한 노력 결실
  • 유제원 기자
  • 승인 2019.12.15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3일 오후 서울시 서초구 ‘엘타워’에서 열린 ‘2019 노사문화유공 정부포상 시상식'에서 이동철 KB국민카드 사장(왼쪽)과 이경진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 KB국민카드지부장(오른쪽)이 '2019년 노사문화 대상 대통령상’수상 후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가운데)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B국민카드]
지난 13일 오후 서울시 서초구 ‘엘타워’에서 열린 ‘2019 노사문화유공 정부포상 시상식'에서 이동철 KB국민카드 사장(왼쪽)과 이경진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 KB국민카드지부장(오른쪽)이 '2019년 노사문화 대상 대통령상’수상 후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가운데)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B국민카드]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KB국민카드(사장 이동철)가 모범적인 노사 관계 정립과 상생의 노사문화 정착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 받아 카드업계 첫 ‘2019 노사문화 대상(大賞)’대통령상을 받았다.

‘노사문화 대상’은 고용노동부와 노사발전재단 주관으로 ‘노사문화 우수기업 인증’ 취득 사업장 중 △서류심사 △현장실사 △사례발표 경진대회 등의 심사를 거쳐 상생의 노사문화를 모범적으로 실천한 기업과 기관을 포상하는 제도다.

수상 기업은 향후 3년간 정기 근로감독 면제를 비롯해 행정·금융상 다양한 혜택을 받는다.

국민카드는 2011년 회사 설립 이후 노사 대립으로 갈등의 골이 깊었지만 지난해부터 각종 노사 소통 프로그램을 통해 상생의 노사 관계를 정립하고 선진 노사문화 실천에 노력한 점을 높이 평가 받았다.

특히 노사간 합리적인 ‘규칙(Rule)’을 정하고 작은 약속부터 실천하고자 교섭 안건을 사전에 교환하고 검토 자료 공유와 실무급 워크숍을 정례화하는 등 교섭 관행 개선을 위한 활동들이 모범적인 노사 관계 정립의 성과로 나타났다.

이동철 KB국민카드 사장(왼쪽에서 다섯번째)과 이경진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 KB국민카드지부장(왼쪽에서 여섯번째)이 '2019년 노사문화 대상 대통령상' 수상 후 KB국민카드 노사 관계자들과 단체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B국민카드]
이동철 KB국민카드 사장(왼쪽에서 다섯번째)과 이경진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 KB국민카드지부장(왼쪽에서 여섯번째)이 '2019년 노사문화 대상 대통령상' 수상 후 KB국민카드 노사 관계자들과 단체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B국민카드]

또 ‘KB국민카드 노사가 함께 그리는 하모니’라는 노사 공동 활동 프로그램을 통해 노사 공동으로 소통 행사를 개최, 노동 관련 학술 연수와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함께 진행하는 등 노사 커뮤니케이션 활성화와 상호 협력 강화를 위한 노력도 우수한 점수를 받았다.

이밖에‘조직 공감∙소통 활성화 프로그램’을 통해 경영 현황 설명을 위한 채널을 다양화하는 등 열린 경영을 실천하고 △직장 어린이집 운영 △시차출퇴근제 등 유연근무제 도입 △가족친화적 복지제도 시행 등 근로 복지와 근무 환경을 지속적으로 개선한 점도 수상에 일조했다는 평이다.

국민카드 관계자는 “노사가 회사 발전을 위한 동반자라는 인식 아래 열린 마음으로 소통하고 발전적인 노사 문화 정착을 위해 노력했던 점이 카드업계 최초로 노사문화 대상을 수상할 수 있었던 원동력”이라며 “과거 노사가 겪은 갈등과 반목의 시간을 반복하지 않고 상생과 협력의 노사 관계가 확고한 조직 문화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앞으로도 많은 노력을 기울일 것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