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정보통신 업체 채용규모 ‘소폭 상승’
상태바
2008년 정보통신 업체 채용규모 ‘소폭 상승’
정보통신 기업 10곳 중 8곳 ‘채용 나설 것’, 27개 기업 총 3천 603명 채용예정
  • 이뉴스투데이
  • 승인 2008.01.09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전체 채용시장이 예년 수준에 머물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정보통신 업체들은 작년보다 채용규모를 다소 늘릴 것으로 전망됐다.
 
취업ㆍ인사포털 인크루트(www.incruit.com)가 정보통신 업종 33개 사를 대상으로 ‘2008년 채용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 작년 대비 2.2% 증가한 총 3천 603명을 채용할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33개 기업 가운데 27개 기업이 올해 채용을 실시할 것이라고 밝혀, 정보통신 업체 10곳 중 8곳 정도는 올해 안에 신규인력 채용에 나설 예정. 채용을 하지 않는 기업은 3.0%(1개 사)였고, 나머지 15.2%(5개사)의 기업은 아직 채용 여부를 결정하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정보통신 업종의 채용규모는 예년에 비해 소폭 증가할 것으로 나타났다. 채용계획을 확정한 28개 기업이 올해 뽑을 인원은 총 3천 603명으로 작년에 채용한 3천 526명에 비해 2.2% 늘어날 것으로 집계됐다.
 
일부 기업은 경력직 등의 채용규모를 추가로 확정할 예정이어서 채용인원은 더 늘어날 수도 있을 전망. 이에 따라 작년에 채용이 부진했던 정보통신 업종은 올 들어 증가세로 돌아설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정보통신 업계는 IPTV상용화, 와이브로 투자 확대 등으로 성장이 예상되고 있어, 전체적인 업계 분위기 역시 예년에 비해 한층 밝아질 것으로 보인다.
 
정보통신 기업들의 올해 채용 시기를 살펴보면, 수시 채용으로 신규인력을 선발하는 기업이 48.1%(13개 사)로 가장 많았다. 이어 하반기 9월~11월 사이에 채용을 실시하는 기업은 40.7%(11개 사)였고, 상반기 3월~4월 사이에는 33.3%(9개 사)가 채용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 채용기업으로는 현대정보기술이 올해 300여명 수준의 신규 채용에 나설 계획이다. 연중 수시로 채용을 진행할 계획인 가운데, 3월과 10월에는 공채도 실시한다.
 
SK C&C는 3월과 9월 상하반기 각각 한 차례씩 대졸신입 총 200여명을 채용하고, 포스데이타도 수시채용을 통해 연간 200여명을 선발해 예년 수준의 채용 규모를 유지할 방침이다.
 
CJ인터넷은 올해 약 100명 내외의 신규 인력을 뽑는다. 주로 개발직 등의 경력직 채용 비중이 높은 편이고, 채용은 수시로 진행될 예정. 한빛소프트도 약 20명 정도를 채용할 계획 이다.
 
인크루트 이광석 대표는 “정보통신 기업들은 대규모 공채보다는 상황에 따라 필요한 인력을 선발하는 수시채용도 동시에 진행하는 곳들이 많은 편”이라며, “전공 및 실무능력, 커뮤니케이션 능력, 창의성 등이 서류나 면접 시에 중요한 평가 잣대가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유병철 기자> dark@enews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