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코, 차기 사장 후보에 문성유 기재부 기조실장 거론
상태바
캠코, 차기 사장 후보에 문성유 기재부 기조실장 거론
  • 유제원 기자
  • 승인 2019.12.13 0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가 13일 주주총회를 열고 차기 사장 후보를 결정한다.

지난달 17일 임기가 종료된 문창용 사장의 후임으로 문성유 기획재정부 기획조정실장이 유력한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앞서 캠코 임원추천위원회(임추위)는 서류 심사와 면접을 거쳐 복수의 후보를 추천한 상태다.

이날 주총에서 최종 후보가 결정되면 금융위원장의 제청을 거쳐 대통령이 사장을 임명한다. 임기는 3년이고 1년 단위로 연임이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