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중국에 중소기업 제품 전시·판매장 운영
상태바
군포시, 중국에 중소기업 제품 전시·판매장 운영
  • 신윤철 기자
  • 승인 2019.12.13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경인취재본부 신윤철 기자] 군포시가 중국 내 대표적 물류·유통 거점도시인 산동성 린이시에 지역 내 중소기업 육성·지원을 위한 제품 전시·판매 공간을 마련했다.

시는 이달 초 해외 자매도시인 린이시로 중소기업 판로개척 지원업무 실무자들을 파견, 산동란화그룹이 위탁 운영하는 수입상품성 내에 군포지역 중소기업 9개사가 생산하는 제품 130종을 배치했다고 12일 밝혔다.

시가 지난 10월 린이시와 체결한 경제협력 및 기업교류 활성화를 위한 양해각서에 따라 2020년 4월 린이시 수입상품성에 군포지역 중소기업 전용 제품 전시·판매장을 개설하기에 앞서 현지 소비자들의 반응을 확인하기 위함이다.

앞서 시는 4차례의 중국 방문을 통해 린이시 및 란화그룹 관계자와 전시·판매장 운영을 협의해 왔으며, 이번 시범 운영을 통해 향후 양 도시 간 경제교류 본격화를 위한 계기를 만든다는 방침이다.

한편 시는 중국 린이시에서 현지 바이어들을 대상으로 2차례 군포지역 중소기업들이 생산한 제품설명회를 개최한 바도 있다.

당시 반응이 좋았던 유디시스템(높낮이 세면대, 싱크대 등 생산)은 이번에 린이시의 초청을 받아 시 공무원들과 동행, 중국시장 진출과 관련한 세부 협의를 진행하며 현지 생산 방안까지 검토하는 성과도 거뒀다고 시는 설명했다.

한대희 군포시장은 “지역 중소기업들이 성장하려면 해외시장 홍보·판매가 필요한데, 개별 기업들의 역량이 충분하지 않아 시가 해외 자매도시와 협력해 타결책을 마련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시는 지역 기업들의 성장을 위해 다양한 시책을 수립·시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