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해수청, 2020년 항만과 어항개발예산 994억 원 확정
상태바
군산해수청, 2020년 항만과 어항개발예산 994억 원 확정
새만금 신항 개발 본격 추진, 군장항 운영여건 개선사업에 중점 투자
  • 김은태 기자
  • 승인 2019.12.12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지방해양수산청 [사진=군산해수청]
군산지방해양수산청 [사진=군산해수청]

[이뉴스투데이 전북취재본부 김은태 기자] 군산지방해양수산청(청장 박정인)은 항만과 어항시설의 인프라 확충과 여건개선을 위해 2020년도 예산을 994억 원으로 확정했다.

이는 2019년 예산 885억 원보다 12.3%인 110억 원이 증액된 수준이다.

2020년도 주요 예산을 보면 새만금 신항만 건설사업에 458억원, 군장항 개발사업에 252억원, 항만시설 유지보수 사업에 178억 원을 투자해 새만금 신항과 군장항 활성화를 위한 견인 역할을 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국가어항 건설사업에는 낚시와 관광이 가능한 위도항 다기능어항(낚시관광형) 조성에 40억원, 아름다운 격포항 조성 44억원, 말도항과 어청도항 정비공사 11억원 등 국가어항 건설사업에 106억원을 들여 낡은 어항을 개선하고 관광객 이용편의를 향상시켜 침체된 어항을 활성화 향상시킨다는 계획이다.

주요 사업을 살펴보면 새만금 신항 조기 개장을 위해 잡화부두 2선석 개발 설계비 28억원과 입출항 선박의 안전운항을 위해 항로 준설 설계비 40억원, 관리부두 축조 공사비 50억원이 반영됐으며 그동안 비응항 이용 어민들의 숙원사업인 비응항 접안시설 확장에 대한 타당성 검토용역비 3억원도 새로 확보했다.

또한, 군장항 입구부 저수심구간 준설을 위한 설계비 20억원과 국제여객터미널 증축 설계비 4억원, 임항창고 신축 설계비 8억원이 반영돼 군장항 물동량 확대를 지원하고 항만 활성화와 항만 이용자 편익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유지보수 총액사업으로 국제여객부두 탑승교 설치 등의 추가 예산을 확보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박정인 군산지방해양수산청장은 "2020년도 항만과 어항개발 예산의 차질없는 집행과 기반시설의 적기 확충으로 군산항을 서해안권 물류 중심항만으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