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원자력 유관기관 대표 소통·상생 간담회 개최
상태바
한수원, 원자력 유관기관 대표 소통·상생 간담회 개최
원전 해체연구소 경주지역 설립 등에 힘 모으기로
  • 유준상 기자
  • 승인 2019.12.11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원이 11일 대전 컨벤션센터에서 개최한 ‘소통·상생을 위한 원자력 유관기관 대표 간담회’에는 정재훈 한수원 사장을 비롯한 한국전력기술, 한전KPS, 한전KDN, 한전원자력연료와 두산중공업, 수산인더스트리, 국책연구소 등 12개 기관의 경영진들이 참석했다. [사진=한수원]
한수원이 11일 대전 컨벤션센터에서 개최한 ‘소통·상생을 위한 원자력 유관기관 대표 간담회’에는 정재훈 한수원 사장을 비롯한 한국전력기술, 한전KPS, 한전KDN, 한전원자력연료와 두산중공업, 수산인더스트리, 국책연구소 등 12개 기관의 경영진들이 참석했다. [사진=한수원]

[이뉴스투데이 유준상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이 11일 대전 컨벤션센터에서 ‘소통·상생을 위한 원자력 유관기관 대표 간담회’를 개최했다.

간담회에는 정재훈 한수원 사장을 비롯해 한국전력기술, 한전KPS, 한전KDN, 한전원자력연료와 두산중공업, 수산인더스트리, 국책연구소 등 12개 기관의 경영진이 참석해 지역상생, 동반성장, 소통협력 등에 대한 올해 각 기관의 활동실적을 돌아보고, 혁신 원자력 연구개발센터 기반조성 추진현황 및 원전해체사업 활성화 방안 등 최근 원자력 현안을 공유했다.

원자력 유관기관들은 그동안 여러 차례의 간담회를 통해 상호 협력 기반을 공고히 했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혁신 원자력 연구개발센터 및 원전 해체연구소 경주지역 설립, 에너지혁신성장펀드 출자 등 가시적인 성과를 내는데 힘을 모으기로 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올 한 해 유관기관이 힘을 모은 덕분에 건전한 원전 생태계 유지와 지역 상생 등 긍정적인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며 “협력관계를 더욱 돈독히 해 원자력 산업 발전에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자”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