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청년들 4차산업 서초 취업스쿨' 수료식
상태바
서초구, '청년들 4차산업 서초 취업스쿨' 수료식
카이스트와 연계진행한 ‘4차산업 서초청년 취업스쿨’ 6개월여간 과정 거쳐 12일 수료식
306명으로 시작해 각 과정별 우수자 선발, 100:1 경쟁률 뚫고 최종 수료생 29명 배출
기초부터 심화과정 거쳐 AI, 빅데이터 등 지식 활용 팀별 프로젝트 성과물 시연 발표
맞춤복지 추천 ‘복지챗봇’, 교통 프로그래밍 ‘안전한 교차로 만들기’, 일기 요약 ‘몽글앱’ 등
29명의 청년 수료생 내년부터 4차산업 관련기업에 인턴 근무 예정, 세심한 지원 만족도 높아
  • 이배윤 기자
  • 승인 2019.12.11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1월 플래그원에서 카이스트와 함께 하는 '서초청년 4차산업 취업스쿨'의 포트폴리오 프로젝트 과정에 최종 선발된 청년들이 팀별 스터디를 하고 있다. [사진=서초구]
지난 11월 플래그원에서 카이스트와 함께 하는 '서초청년 4차산업 취업스쿨'의 포트폴리오 프로젝트 과정에 최종 선발된 청년들이 팀별 스터디를 하고 있다. [사진=서초구]

[이뉴스투데이 이배윤 기자] “<4차산업 서초청년 취업스쿨>로 인생의 전환점을 맞았습니다. 어렸을 때부터 막연히 갖고 있었던 개발자의 꿈을 현실로 가져왔어요”

“국가에서 무료로 해주는 여타 취업교육과는 차원이 다릅니다. 카이스트의 질 높은 커리큘럼은 말할 것도 없고요, 하나부터 열까지 이렇게 세심하게 신경 써주는 교육은 처음입니다.”

미래 사회에서 필요로 하는 실무형 청년 전문가를 양성하기 위해, 서울 서초구(구청장 조은희)가 올해 선제적으로 카이스트와 연계 진행한 <4차산업 서초청년 취업스쿨>이 오는 12일 수료식을 갖는다.

이날 수료식에서는 카이스트 교육원장, 카이스트 SW교육센터장, 기업체 대표 등이 참여한 가운데 5개팀, 29명의 수료자들이 AI, 빅데이터 등을 활용한 팀별 프로젝트 성과물을 발표한다. 서초구의 맞춤형 복지정책을 추천해 주는 ‘복지챗봇’, 도로교통 환경 등 정량적 분석을 통해 산출한 값을 프로그래밍한 ‘안전한 교차로 만들기’,  직접투자를 할 수 있는 데이터를 제공하는 ‘주가예측’, 사용자 기호에 맞춘 메뉴와 레시피를 제공하는 ‘하이브리드 음식추천’, 감정이 담긴 한문장으로 일기를 요약해 주는 ‘몽글앱’ 등 다양하고 참신한 프로그램들을 공개 시연한다. 청년들의 도전과 열정이 낳은 결과물이다.  

팀별 프로그램 발표회가 끝나면 심사를 거쳐 최종 1팀을 선정해 카이스트에서 상장과 부상을 준다. 심사위원장을 맡은 카이스트 교육원장 권영선 교수는“비전공자가 70%가 넘는 청년들의 결과물이라고는 믿어지지 않을 만큼 기대된다. 6개월이 넘는 기간 동안 기초부터 심화까지 체계적으로 진행해왔고 수강생들의 열의 덕분에 가능했다고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특히 이날 29명의 수료생들은 지난 6개월여간의 과정을 통해 최종 선발된 우수 교육생들로 카이스트 총장 명의의 수료증을 받는다. 이후 면접 코칭 과정 등을 거쳐 내년부터 4차산업 관련기업인 ㈜솔루션링크 및 양재R&CD 혁신허브 입주사인 ㈜엘리스 등에 3개월간 청년 인턴으로 근무할 예정이다.

구는 지난 4월 소프트웨어 가치와 저변을 확산시키고 있는 카이스트 SW교육센터와 협약을 맺고 4차산업 관련 분야별 전문교육 및 멘토링, 프로그램 개발을 진행하여 취·창업까지 연계하는 <4차산업 서초청년 취업스쿨>을 운영해 왔다. AI(인공지능), 빅데이터, 블록체인, 드론, VR/AR 등 새로운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전망되고 이와 관련 청년들의 니즈도 증가하고 있는데 따른 것으로 4차산업에 관심 있는 취업준비생들에게 새로운 영역 도전의 계기를 제공하기 위해서였다.

<4차산업 서초청년 취업스쿨>은 기초 입문부터 공통 기술, 세부 심화, 포트폴리오 프로젝트까지 4차 과정으로 총 25주간 진행됐다. 기초 입문 과정에 참여한 청년 306명을 시작으로 각 과정별 우수자를 선발해 다음 회차 과정을 운영해 나갔다. 2차 공통 기술 과정에는 청년 100명이, 3차 세부 심화 과정에는 청년 60명이, 4차 마지막 과정인 포트폴리오 프로젝트에는 최종 30명이 선발됐다. 100대 1의 경쟁률을 뚫은 셈이다.

기초부터 심화과정을 거치며 최종 선발된 수료생들은 5개 팀으로 나뉘어 4차 프로젝트 과정을 진행했다. 심화과정에서 다룬 AI, 빅데이터, Full-stack 기술을 이용해 실제 프로그램을 개발해 내는 것이 목표였다. 각 과정을 거치면서 쌓았던 지식을 종합해 팀별로 직접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시연해보는 과정이다.

매주 토요일마다 카이스트 출신의 멘토 7명이 대전에서 올라와 이들 교육생들에게 개발방법에 대한 멘토링을 진행했고, 카이스트 전산학부 및 인공지능연구센터 등 현직 교수들의 특강과 자문도 이뤄졌다. 멘토단은 전산학․지식서비스공학 석․박사 과정자 뿐만 아니라, 우아한 형제․NC소프트 등 현직자로서 지식과 실무 양방향 멘토링을 지원했다.

멘토링에 그치지 않고 구는 교육생들이 더 나은 프로젝트 결과물을 만들어 낼 수 있도록 8주간 별도의 공유사무실 공간을 임대해 24시간 개발환경을 제공했다. 취업준비생이 대부분인 교육생들은 공식적인 멘토링이 있는 토요일뿐만 아니라 평일에도 매일 이곳에서 팀별로 스터디 및 세미나를 진행했다. 70% 이상이 비전공자인 교육생들을 위해 스터디 및 세미나를 위한 교재도 제공됐다.

이같은 실질적인 지원으로 교육생들의 만족도가 높다. 구는 내년에도 2기 과정을 운영할 예정이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4차산업 서초청년 취업스쿨이 청년들의 인생의 변곡점을 그리는 의미있는 시간이었기를 바란다”며 “이 곳에서 탄생한 인재들이 더 깊이 공부하고, 4차산업 분야에 더 많이 진출할 수 있도록 길을 열어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