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살리기'와 역행하는 중소기업 자금난
상태바
'경제살리기'와 역행하는 중소기업 자금난
은행들 중기대출 급감...대출여력 부족,보수적 여신정책 계속될 듯
  • 이뉴스투데이
  • 승인 2008.01.09 0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걸핏하면 부르짖는 정부의 중소기업살리기 주장에도 불구하고 중소기업들의 자금난이 심각한 가운데 은행들의 중소기업 대출이 대폭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권에 따르면 이같은 현상은 지난해 하반기 은행들이 대출 여력이 줄어들자  사실상  신규 대출을  잠정 중단한 데 따른 것이다. 더욱 큰 문제는 은행들의 자금부족과 영업방안에 따라 향후 중소기업들의 자금난이 한층 가중될 것이라는 점이다.

국민ㆍ신한ㆍ우리ㆍ하나 등 4개 대형 시중은행의 중소기업 대출 잔액은 지난해말 현재 178조9139억원으로 11월말에 비해 9,066억원이나 줄었다.
 
은행별로는 하나은행이 지난해말 현재 중기대출 잔액이 31조8624억원으로 전월에 비해 3558억원이나 줄었다. 이어 국민은행(49조6714억원) 3464억원, 우리은행(51조3910억원) 1130억원, 신한은행(45조9891억원)이 914억원 줄었다.

이러한 현상은 은행들이 예금이탈 현상으로 대출 재원이 바닥나 만기 연장을 포함한 신규 대출을 사실상 중단한 데 따른 것이다. 또한 이같은 현상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올해부터 시행되는 <바젤Ⅱ 협약>으로 업체의 신용도에 따라 대출규모나 한도가 차등 적용되면서 신용도가 떨어지는 중소기업의 대출은 더욱 어려워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은행들의 대출 여력이 나아질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으며 향후 경기 전망도 그다지 밝지만은 않은 상황에서 대부분의 은행들이 신규대출을 중단하는 등 대출을 보수적으로 운용하고 있기에 이명박 정부의 <경제살리기>  정책 드라이브에도 불구하고 중소기업의 자금난은 풀리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 방두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