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인천인 친선교류의 밤 행사 10일 성료
상태바
2019년 인천인 친선교류의 밤 행사 10일 성료
  • 신윤철 기자
  • 승인 2019.12.11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이 10일 송도컨벤시아 프리미어볼룸홀에서 열린 '2019 인천인 친선교류의 밤 및 올해의 인천인 대상 시상식'에서 올해의 인천인 대상 수상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병헌 영화감독, 박남춘 인천시장, 황규철 인천사랑운동시민협의회 회장, 이강인 축구선수 누나,지인 이평재 대리수상, 가천대길병원 권역외상센터, 정태준 인천축구협회장)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이 10일 송도컨벤시아 프리미어볼룸홀에서 열린 '2019 인천인 친선교류의 밤 및 올해의 인천인 대상 시상식'에서 올해의 인천인 대상 수상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병헌 영화감독, 박남춘 인천시장, 황규철 인천사랑운동시민협의회 회장, 이강인 축구선수(누나, 지인 이평재 대리수상), 가천대길병원 권역외상센터, 정태준 인천축구협회장)

[이뉴스투데이 경인취재본부 신윤철 기자] 인천광역시와 인천사랑운동시민협의회는 10일 오후 송도 컨벤시아에서 각계각층에서 인천사랑을 몸소 실천하는 인천인들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인천인 친선교류의 밤’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인천 출신의 개그맨 장용의 사회로 올해 인천을 빛내고 가치를 높인 인천인 대상 시상과 참석자들이 서로 격려하고 소통하며 친목을 다지고 의견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행사의 하이라이트인 「2019 올해의 인천인 대상」에는 축구선수 이강인, 영화감독 이병헌, 가천대길병원 권역외상센터가 선정됐다.

인천의 아들 이강인 축구선수는 인천유나이티드 유스팀에서 실력을 키웠고, 스페인 발렌시아 유소년팀에 입단해 활약 중이며 올해 U20 월드컵 준우승을 차지해 한국 남자선수 최초로 FIFA 골든볼을 수상하여 인천을 빛냈다.

이병헌 영화감독은 인천에서 유년기를 보냈으며, 영화 ‘써니’, ‘타짜’, ‘스물’ 등 주요 작품과 올해 1,600만 관객영화 ‘극한직업’ 등 다수의 흥행영화를 원도심인 배다리, 숭의동부터 송도국제도시까지 인천 전역에서 촬영해 인천에 스토리텔링을 부여했다.

또한, 가천대길병원 권역외상센터는 시민의 건강과 생명 보호를 위해 노력해왔으며, 올해 인천광역시 보건정책과와 함께 전국 최초로 닥터-카를 도입하여 중증외상환자 발생 시 전문 의료진이 직접 사고현장으로 출동해 시민의 사망률 감소는 물론 장애를 최소화하는 데 기여했다.

이날 박남춘 인천시장은 올해 인천을 빛낸 수상자에게 상패를 수여하면서 “인천의 명예와 자긍심을 높여주어 감사한다”며 “내년에도 인천 시민과 함께 소통하고 교류하면서 인천사람인 것이 자랑스러운 ‘살고 싶은 도시 함께 만드는 인천’을 만들어 가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