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진정성 있고 친숙한 SNS 전략, 고객 반응 좋다”
상태바
LGU+ “진정성 있고 친숙한 SNS 전략, 고객 반응 좋다”
통신사 최초 라이브 방송, 고객 참여형 콘텐츠 제작 활발
  • 여용준 기자
  • 승인 2019.12.10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과학기술회관에서 ‘이뉴스투데이 비전포럼 - 2020 밀레니얼 세대와 공감하라’가 열린 가운데 강현정 LG유플러스 선임이 강연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오재우 기자]
10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과학기술회관에서 ‘이뉴스투데이 비전포럼 - 2020 밀레니얼 세대와 공감하라’가 열린 가운데 강현정 LG유플러스 선임이 강연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오재우 기자]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LG유플러스가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등 SNS를 활용해 통신사 최초로 라이브 방송을 하는 등 공감 마케팅 전략을 소개했다. 

10일 오후 서울 강남구 과학기술회관에서 열린 ‘이뉴스투데이 비전포럼 - 2020 밀레니얼 세대와 공감하라’에서 연사로 참석한 강현정 LG유플러스 선임은 LG유플러스의 SNS 전략에 대해 “진정성 있고 친숙하게 다가서며 고객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콘텐츠를 만든다”고 소개했다. 

강 선임은 “LG유플러스는 통신사 최초로 라이브 방송을 시작해 시청자들의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며 “유명 크리에이터를 섭외하는 것이 아니라 직원이 직접 방송을 진행해 직장인 시청자들로부터 친숙하다는 반응을 얻었다”고 전했다. 

특히 “방송 시작 전 악플에 대한 우려도 있었고 결정권자들도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으나 현재 5만8000명 이상의 고객들이 시청했고 조회수도 150만건이 넘는다”고 밝혔다. 

또 “강남역 일상로 5G길에 운영한 5G 체험존의 AR 영상이 인스타그램에 게재되면서 소비자들이 서로 공유하고 재밌어하는 반응을 보였다”며 “이밖에 전문 크리에이터를 섭외해 영상을 제작하거나 소비자들이 원하는 콘텐츠를 제작하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강 선임은 “최근 펭수 유튜브 계정에 통신사들 중 처음으로 댓글을 달아 요청한 끝에 펭수 AR 콘텐츠를 제작하기로 결정했다”며 펭수 콘텐츠 출시 소식을 전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