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D 얼라이언스, 美 실리콘밸리 재단 설립…글로벌 표준화 활동 본격화
상태바
DID 얼라이언스, 美 실리콘밸리 재단 설립…글로벌 표준화 활동 본격화
  • 여용준 기자
  • 승인 2019.12.10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22일 진행된 DID 얼라이언스 코리아 2019 컨퍼런스 현장. [사진=DID 얼라이언스코리아]
10월 22일 진행된 DID 얼라이언스 코리아 2019 컨퍼런스 현장. [사진=DID 얼라이언스코리아]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인 블록체인에서 분산ID(DID) 기술이 주목받고 있다. 최근 금융위원회에서 생체정보인증, DID 등 차세대 인증 서비스를 수용할 법체계 및 인프라 구축을 발표하면서 DID 얼라이언스에 대한 기업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DID 얼라이언스는 DID 글로벌 기술표준 확립 및 호환성 확보에 필요한 기술과 정책을 연구하는 테크니컬 워킹그룹과 금융기관, e커머스와 같이 신원인증 수요가 높은 산업에 맞는 비즈모델을 연구하는 비즈니스 워킹그룹을 각각 출범시켰다고 10일 밝혔다.

테크니컬 워킹그룹은 이미 3회에 걸쳐 30여개 글로벌 기업들이 참여해 기술표준 협의 진행했고 비즈니스 워킹그룹은 DID얼라이언스 코리아 주도로 20여개 기업이 참여해 산업별 비즈모델 연구 미팅을 4차례 진행했다. 

미팅에서는 국내 DID 실증 서비스 선도사례인 병무청과 금융결제원의 구축 사례를 공유하면서, 다양한 서비스 시나리오가 논의됐다.

김영린 DID 얼라이언스코리아 회장은 “내년 상반기 테스트넷를 시작으로 국내외 회원사들과 함께 다양한 시범서비스를 론칭할 것”이라며 “생체정보인증, DID 등 차세대 인증 서비스에 필요한 기술 표준 및 정책 제시로 글로벌 표준화 기구로서 자리매김하여 안전하고 편리한 신원인증 서비스 확산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DID 얼라이언스코리아는 지난달 26일 중앙대 블록체인서비스 연구센터와 LINC+사업단과 함께 ‘2020, 블록체인 기반 분산ID 전망 세미나’를 개최했다. 세미나에는 회원사뿐 아니라 DID에 관심 높은 기업, 기관 관계자들이 참여했으며 금융결제원의 실증 사례와 글로벌 분산ID 발전 모델에 대한 다양한 정보가 공유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