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렌지라이프, '로보틱 프로세스 자동화시스템' 인지 기반까지 확장
상태바
오렌지라이프, '로보틱 프로세스 자동화시스템' 인지 기반까지 확장
  • 유제원 기자
  • 승인 2019.12.09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오렌지라이프는 2017년 도입한 로보틱 프로세스 자동화(RPA) 시스템을 인지 기반까지 확장했다고 9일 밝혔다.

기존의 RPA는 '인간의 행동'을 모방하는 단순하고 반복적인 업무의 자동화가 가능했지만, 인지 기반 RPA는 인공지능(AI) 기술을 접목해 패턴 인식, 자연어 처리, 이미지 인식, 음성 인식 등 복잡한 업무 프로세스에 사용된다.

오렌지라이프는 인지 기반 RPA를 연말정산 시기에 업무가 집중되는 보험거래조회서 발행, 보험금청구 서류 인식 등 계약심사, 보험금 심사, 고객지원 분야 등에 우선 적용했다.

오렌지라이프 관계자는 "90여가지 업무에서 RPA를 활용해 자동화를 시행 중"이라며 "RPA 도입 3년 만에 로봇과 함께 일하는 문화가 정착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