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홍콩인권법, 미·중 갈등 불확실성 확대가 中 경제 추가 위험요인"
상태바
한은 "홍콩인권법, 미·중 갈등 불확실성 확대가 中 경제 추가 위험요인"
  • 유제원 기자
  • 승인 2019.12.08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한국은행은 8일 홍콩 사태와 관련해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홍콩인권법) 관련해 미·중 갈등에 따른 불확실성 확대가 중국 경제의 추가적 리스크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고 밝혔다.

한은은 이날 해외경제포커스에 수록한 '최근 홍콩 사태 관련 동향 및 전망' 분석에서 "홍콩 구의원 선거에서 범민주 진영이 승리하고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홍콩인권법안에 서명하면서 홍콩 시위 사태의 향방에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며 이처럼 밝혔다.

보고서는 "구의원 선거 이후 시위가 재개했고 홍콩 민간인권전선 주도의 대규모 시위가 8일로 예정돼 있다"고 전하며 "경찰 강경 진압에 대한 독립된 조사, 행정장관 직선제 실시 등 시위대 요구사항을 둘러싸고 홍콩 정부와 시위대 간 대립이 지속될 전망"이라고 판단했다.

보고서는 이어 중국 정부가 홍콩인권법 서명을 내정간섭으로 규정하며 강력히 반발한 뒤 지난 2일에는 미국 군함의 홍콩 입항을 불허한 점을 거론하며 홍콩인권법 서명 이후 불확실성이 커진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보고서는 "중국 정부가 성장세 둔화에 대응해 감세와 인프라 투자 촉진 등 경기부양책으로 대응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현재 (협상이) 진행 중인 1단계 무역 합의는 중국이 홍콩 사태와 별개로 접근할 것이란 평가가 나온다"고 말했다.

한편 한은은 이어진 '중국 인프라 투자 동향 및 전망' 분석에서 "도시화가 꾸준히 진행되는 가운데 경기 안정을 위한 정부의 재정 확대에 힘입어 중국의 인프라 투자는 안정적으로 증가할 전망"이라며 "견조한 인프라 투자 수요가 향후 중국 경제의 하방(下方) 압력을 어느 정도 완화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진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