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백화점, 슈렉·미니언즈 만나는 ‘유니버설 100년의 역사展’ 개최
상태바
롯데백화점, 슈렉·미니언즈 만나는 ‘유니버설 100년의 역사展’ 개최
12일부터 롯데 에비뉴엘 월드타워점에서 '펠릭스' 100주년 애드벌룬 띄워
  • 이지혜 기자
  • 승인 2019.12.08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롯데백화점]
[사진=롯데백화점]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롯데백화점은 12일부터 내년 1월 5일까지 에비뉴엘 월드타워점 지하 1층에서 영화나 만화 캐릭터를 좋아하는 밀레니얼 세대를 겨냥해 ‘유니버설 100년의 역사전’을 연다고 8일 밝혔다.

롯데백화점 현재 주고객층은 구매력이 높은 4050세대다. 2018년 연간 매출 중 4050세대 비중은 56%이며 2030세대 비중은 28%다. 이에 따라 미래 잠재 고객인 밀레니얼 세대가 백화점을 부담 없이 방문할 수 있도록 이들이 좋아하는 만화나 영화 캐릭터 전시 콘텐츠를 백화점에 매년 도입하고 있다.

롯데백화점은 최근 5년간 백화점에서 유명 캐릭터 전시를 진행해왔다. 2014년 ‘가스파드 앤 리사’를 시작으로 2015년 ‘스누피’, 2016년 ‘미피’, 2018년 ‘미키마우스’, 2019년 ‘헬로키티’ 등 만화 캐릭터를 활용한 전시로 2030 고객의 이목을 끄는 데 성공했다. 특히 ‘미키마우스’ 전시는 소형 점포 연간 방문객의 절반에 해당하는 7만명의 밀레니얼 세대를 백화점으로 유입시켰다.

이번 ‘유니버설 100년의 역사전’에서는 유니버설이 지난 107년간 제작해 온 영화, 애니메이션에 등장하는 캐릭터를 활용한 미술 작품을 선보인다. 죠스, 드라큘라, 프랑켄슈타인, 쥬라기공원 등 과거 향수를 자극하는 캐릭터와 슈렉, 쿵푸팬더, 미니언즈 등 밀레니얼 세대들에게 익숙한 캐릭터 등 유니버설 캐릭터 작품 50여점을 감상할 수 있다.

전시 작품 중 일부는 구매할 수도 있는데. 작품 구매시 유니버설 정품 인증서가 발급돼, 소장가치가 높다.

특히 올해는 유니버설 캐릭터 펠릭스 탄생 100주년으로 펠릭스 대형 벌룬도 함께 전시할 예정이다. 펠릭스는 디즈니 캐릭터 ‘미키마우스’의 모티브로 알려진 고양이 캐릭터다. ‘펠릭스’ 대형 벌룬은 4m 이상의 거대한 크기로 제작돼 밀레니얼 세대들의 발걸음을 멈추게 하는 포토존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미니언즈 등 유니버설 캐릭터 상품 400여종을 판매하는 팝업스토어도 열린다. 작년 4월부터 6월까지 롯데백화점 본점과 잠실점에서 성황리에 마무리된 ‘미니언즈’ 팝업스토어 연장선이다. 특히 이번 팝업스토어에서는 크리스마스를 맞아 산타복장의 ‘홀리데이 미니언즈 봉제 인형’도 국내최초로 선보인다.

팝업스토어에서는 유니버설이 배달 전문 어플리케이션 ‘배달의민족’과 콜라보한 ‘혼밥식기(혼BOB식기)’도 단독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미니언즈’에 등장하는 캐릭터인 ‘밥(BOB)’을 혼밥(혼자 먹는 밥)과 연결시켜 만든 ‘혼BOB 식기’는 B급 감성의 언어유희를 즐기는 밀레니얼 세대 취향을 겨냥해 제작된 식기 세트다.

한편 유니버설 팝업스토어에서는 롯데 김포몰 ‘쥬라기월드 특별전’ 티켓도 ' 50% 할인된 가격에 판매할 예정이다.

이주현 롯데백화점 팀장은 “작년에 열린 유니버설 미니언즈 팝업스토어는 밀레니얼 고객 반응이 무척 좋았다”며 “올해는 자유로운 사진 촬영이 가능한 갤러리가 추가되고, 전시 작품도 판매하는만큼 고객 반응이 더 뜨거울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