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랑프리’ 8일 서울경마공원서 개최…올해의 경주마가 가려진다
상태바
‘그랑프리’ 8일 서울경마공원서 개최…올해의 경주마가 가려진다
‘코리아컵’ 한국말 최초 우승 주인공 ‘문학치프’, ‘그랑프리’ 3번째 도전 ‘청담도끼’ 등 출전
  • 이지혜 기자
  • 승인 2019.12.07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컵에서 우승한 문학치프 [사진=한국마사회]
코리아컵에서 우승한 문학치프 [사진=한국마사회]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올해 최강 경주마를 가리는 ‘그랑프리’가 오는 8일 서울 경마공원에서 펼쳐진다.

한국마사회는 제38회 ‘그랑프리’가 제9경주로 총 상금 8억원을 걸고 8일 개최된다고 7일 밝혔다.

‘그랑프리’는 1982년부터 시작돼 현존 대상경주 중 가장 오랜 전통을 자랑한다. 3세 이상이라면 레이팅, 산지, 소속 경마장 모두 상관없이 출전하며 국내 최장거리 2300m에서 명실상부 올해 최고마를 가린다.

실제로 ‘경부대로(2014)’, ‘파워블레이드(2017)’, ‘트리플나인(2018)’ 등 ‘그랑프리’ 우승마들이 해당년도의 연도대표마를 차지할 정도로 ‘그랑프리’는 한국 경마에서 높은 권위를 자랑한다.

이번 대회에서 주목할 만한 경마 국가대표 ‘문학치프’, 돌아온 최강마 ‘청담도끼’, 한국 경마 여왕 ‘실버울프’ 등 주요 출전마 5두를 소개한다.

◇[서울] 문학치프 (수, 4세, 미국, 레이팅 131, 권경자 마주, 김순근 조교사, 승률 50.0%)

문학치프는 ‘YTN배’, ‘코리아컵’을 우승하며 장거리 최강마를 뽑는 ‘스테이어 시리즈’ 올해 최강마로 선정됐다. 총상금 10억 원을 걸고 해외 경주마와 겨룬 ‘코리아컵’에서 개최 4회만에 첫 한국 경주마 우승을 거머쥔 주인공이다. 이번 경주에서도 가장 많은 기대를 받고 있다.

YTN배 우승 당시 청담도끼 [사진=한국마사회]
YTN배 우승 당시 청담도끼 [사진=한국마사회]

◇[서울] 청담도끼 (거, 5세, 미국, 레이팅 130, 김병진 마주, 리카디 조교사, 승률 52.0%)

‘그랑프리’에 3번째 도전이다. 2017년에 4위, 2018년에는 2위를 했다. 2016년 데뷔 후 대상경주 전적이 15전에 우승 7회, 준우승 3회로, 한때 대상경주 트로피 사냥꾼으로 불렸다. 올해 초 리카디 조교사의 34조 마방으로 옮긴 뒤 조금 주춤하지만 최근 ‘코리아컵’과 ‘kRA컵 클래식’에서 연이어 준우승하며 부활을 알렸다.

뚝섬배 우승 당기 실버울프 [사진=한국마사회]
뚝섬배 우승 당기 실버울프 [사진=한국마사회]

◇[서울] 실버울프 (암, 7세, 호주, 레이팅 125, 윤우환 마주, 송문길 조교사, 승률 51.5%)

유일한 암말로 여왕의 자존심을 건 출전이다. 대상경주 최다승(11회), ‘퀸즈투어’ 2회 재패 등 각종 기록을 휩쓴 최강 암말이다. 2017년 ‘그랑프리’에도 유일한 암말로 도전장을 냈으나 12두 중 8위에 머물며 국내 최고 권위 대상경주의 높은 벽을 실감해야 했다.

투데이 [사진=한국마사회]
투데이 [사진=한국마사회]

◇[부경] 투데이 (거, 5세, 한국, 레이팅 127, 고정수 마주, 김영관 조교사, 승률 55.0%)

‘그랑프리’ 우승마를 5회 배출한 김영관 조교사의 올해 기대주다. 부산경남 경마공원에서 레이팅이 2번째로 높으며, 지난해 한국을 대표해 싱가포르로 원정을 떠나 3위 입상할 정도로 실력마지만 유독 대상경주에서는 번번이 고배를 마셨다. 대상경주 첫 승을 기대한다.

SBS스포츠 스프린트 우승한 가온챔프 [사진=한국마사회]
SBS스포츠 스프린트 우승한 가온챔프 [사진=한국마사회]

◇[부경] 그레이트킹 (수, 5세, 미국, 레이팅 124, 양정두 마주, 토마스 조교사, 승률 27.3%)

2000m 이상 장거리 경주 2연승 중으로 기세가 좋다. 특히 9월 2200m 경주에서 2위를 5마신(약 12m)의 큰 차이로 누르고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해 ‘그랑프리’에 도전한 적 있으며 5위를 차지했다. 올해 1월 2000m 경주에서 1위 ‘투데이’에게 코차(선착마의 코끝과 후착마의 코끝 사이의 거리로 도착차이를 판정하는 기본이 되는 최소 단위, 약 0.1∼21cm 정도)로 아깝게 패한 적도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