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소형민수헬기 초도비행 마쳐
상태바
KAI, 소형민수헬기 초도비행 마쳐
  • 여용준 기자
  • 승인 2019.12.05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도비행을 마친 소형민수헬기 모습. [사진=한국항공우주산업]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5일 경남 사천 본사에서 수행한 소형민수헬기(LCH) 국내 제작 시제기의 초도비행시험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KAI에 따르면 이번 행사는 안현호 KAI 사장을 비롯해 최남호 산업통상자원부 제조산업정책관, 김용완 방위사업청 민수헬기팀장, 최재홍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 주력산업 본부장 등 주요 기관 관계자가 참관한 가운데 진행됐다.

LCH는 이륙 후 제자리비행, 전진비행, S자 선회비행, 원 중심 선회비행 등 20여분 동안 기동하며 비행안전성을 입증했다. 

KAI는 2015년 6월 LCH 개발에 착수했다. LCH는 H155B1을 기반으로 메인기어박스, 조종실, 캐노피 등에 최신기술을 적용해 개발 중이다.  

LCH 개발사업을 통해 제작되는 2대의 시제기 중 1호기는 유럽항공안전청(EASA) 인증 획득을 위해 AH 주관 하에 프랑스에서 제작됐다. 지난해 7월 초도비행을 마치고 내년 9월 인증 획득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 초도비행에 성공한 시제 2호기는 EASA의 인증 절차에 맞춰 구축된 국내 생산라인에서 제작된 최초의 민수헬기다. 

시제 2호기는 랜딩기어, 자동항법장치(AFCS), 능동형 진동제어장치(AVCS) 등 국내에서 개발한 구성품 80종을 장착하여 비행 적합성을 입증하고 2021년 국토교통부 인증을 받을 계획이다. 

LCH를 통해 확보한 핵심기술과 국산화 품목들은 LCH와 함께 개발하고 있는 소형무장헬기(LAH)에도 적용된다.

KAI는 “LCH·LAH의 국내개발을 통해 헬기 핵심기술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며 “주요 구성품을 국산화하면 국내 헬기개발 기술수준이 한 단계 도약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LCH 개발이 완료되면 중대형급(8.7톤) 수리온과 더불어 소형급(4.9톤) 민수헬기 플랫폼을 확보하게 된다. EASA와 국토교통부의 인증을 기반으로 국내·외 헬기 시장 진입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KAI는 앞으로 AH와 공동마케팅을 통해 LCH 판매기반을 구축해 국내는 물론 해외 판매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