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5G에 예산 87% 증액
상태바
정부, 5G에 예산 87% 증액
  • 송혜리 기자
  • 승인 2019.12.05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송혜리 기자] 정부가 5세대(G) 육성을 위해 5G 관련 예산 87%를 증액한다.

5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제2차 범부처 민‧관 합동 ‘5G+ 전략위원회’를 열고 ‘5G+ 전략 2020년 추진계획(안)’ 등을 보고했다고 밝혔다.

우선 내년 5G 관련 정부예산이 약 87% 증액된다. (정부안 기준, 국회 심의과정에서 변동 가능) 또 테스트베드 2.4배 확충 등을 범정부적으로 추진한다.

공공 분야에서 5G를 선도적으로 활용해 국민 삶의 질을 개선하고 기업 초기 시장 창출(네트워크 장비, 지능형CCTV 등 7개 과제)을 지원한다.

5G 단말, 서비스 시장 선점을 위해 기술개발, 산업 분야별 인력양성(VR·AR 디바이스, 미래형 드론, 커넥티드 로봇 등 분야 12개 과제)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통신사 5G 전국망 조기 구축을 위한 세제 지원과 5G 단말·서비스 조기 출시를 위한 테스트베드 확충(세제지원, 스마트공장 보급 등 10개 과제) 등도 진행한다.

5G 기업 해외 진출도 돕는다. 해외 진출 맞춤형 패키지 지원, ITU 5G 국제 표준 채택(5G V2X, 실감 콘텐츠 등 4개 과제) 등을 추진한다.

최기영 전략위원회 공동위원장인 과기정통부 장관은 “우리나라가 5G 초기 성과를 지속하고, 세계 일등 5G 국가로 도약하기 위해 민간 5G 기반 신산업 발굴과 확산을 위해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